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뿌리 뽑는다
수원시 소재 270여 개소 공중·개방화장실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점검
2019-06-21 10:19:14최종 업데이트 : 2019-06-21 10:19:1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지난 20일 수원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반이 경기대학교 내 화장실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20일 수원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반이 경기대학교 내 화장실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시가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카메라 근절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수원시 공중화장실 관리부서 담당자, 시설 관리자 등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올 연말까지 월 1회 담당 구역 화장실의 불법촬영카메라 설치 여부를 꼼꼼히 점검한다.

 

점검대상은 수원시 소재 공중화장실(150여 개), 공공청사·복지관 내 화장실(56개), 건물 소유주가 동의한 민간 개방화장실(60개) 등 총 270여 개소다.

 

점검반은 전문 탐지장비를 이용해 불법촬영 기기의 전파를 탐지하고, 카메라를 찾는다. 점검을 마친 화장실에는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 안심 화장실' 스티커를 부착하고 지속해서 관리한다.

 

지난 20일에는 수원시 여성정책과·수원중부경찰서·수원시실버인력뱅크·경기지체장애인협회 수원지회·여성친화도시조성위원회 관계자 등 22명으로 이뤄진 점검반이 경기대학교 내 화장실과 유동인구가 많은 민간 개방화장실(3개소)을 대상으로 합동점검을 했다. 점검결과 불법촬영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불법촬영 범죄 예방을 위해 점검반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면서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다중 이용시설 화장실 등에 대한 점검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5월부터 불법촬영카메라 탐지장비를 시민에게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탐지장비 1대를 최대 3일간 대여할 수 있다. 관내 기업, 음식점, 숙박업소,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 운영자가 신청할 수 있다. 신분증을 지참해 시청 여성정책과 또는 해당 구청 가정복지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