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국공립·공공형 어린이집 입지 선정 시 지역 특성 고려해야"
수원시 인구정책위원회 회의, 올해 인구정책 시행계획에 대한 의견 나눠
2019-08-09 10:18:48최종 업데이트 : 2019-08-09 10:19:5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수원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저출산·고령사회 등 인구변화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수원시 인구정책위원회가 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수원시 인구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올해 수원시는 4개 분야 64개 과제로 이뤄진 '2019년 인구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해 전개하고 있다. 2020년까지 합계출산율을 1.05 이상으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4개 분야는 ▲결혼·임신·출산 사회환경 조성 ▲다같이 돌봄·행복한 교육 ▲일자리·주거 인프라 구축 ▲어르신이 만족하는 고령 친화 등이다.

 

인구정책위원회는 지난 2일 분과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 가운데 사업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핵심과제로 정했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생애주기별 평생교육체계 구축', '외국인주민 직업능력 개발지원', '신중년 맞춤 인생이모작 지원' 등 12개 사업이 핵심과제다.

 

이날 회의에 참여한 위원들은 인구 문제 해결을 위해 수원시가 추진해야 할 정책·사업 등을 논의했다.

 

이병호 위원은 "다문화 가정을 위한 어린이집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구 구성 비율, 소득수준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국공립·공공형 어린이집 입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위원회는 권혁성 아주대 교수를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구정책위원회는 시의회, 시정연구원, 인구보건복지협회,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등 인구정책 전문가 20명으로 이뤄져 있다.

 

수원시는 앞으로 10년을 '인구절벽'에 대비할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으로 여기고, 인구 구조 변화 대응에 힘 쏟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인구정책 방향을 설정하는 '수원시 인구정책 기본조례'를 제정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