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염태영 수원시장, “김태훈 선수 정말 고맙습니다”
아시안게임 태권도 58㎏급 금메달 획득한 김태훈 선수에게 축전
2018-08-21 15:28:31최종 업데이트 : 2018-08-21 15:28:3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은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에서 금메달을 딴 수원시 소속 김태훈 선수에게 축전을 보내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 이어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김태훈 선수에게 수원시민과 함께 축하를 보낸다"면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태권도 경량급 세계최강자인 김태훈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태권도 겨루기 남자 58㎏급 결승에서 니야즈 풀라토프(우주베키스탄)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 54㎏급에서 금메달을 딴 김태훈은 체급을 올려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했다.

 

염 시장은 "김태훈 선수는 지난해 무주 대회까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4㎏급 3연패를 달성하고, 태권도그랜드슬램챔피언스시리즈, 제23회 아시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도 금메달을 휩쓸었다"면서 "마음의 부담을 떨쳐버리고 이뤄낸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은 더욱더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매사에 열심히 하려고 한다'는 마음으로 끊임없이 도전하는 김 선수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가장 높은 곳에 우뚝 서길 기대한다"면서 "새로운 도전을 수원시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훈은 세계태권도연맹 남자 58㎏급 올림픽 랭킹 1위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차례, 아시아선수권대회·아시안게임에서 각각 2차례 정상을 차지했다. 올림픽에서 우승하면 4대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정상을 밟게 된다.

 

한편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는 김태훈 선수를 비롯해 조구함(유도)·한재원(정구)·김진웅(정구)·서희엽(역도)·한정훈(역도)·김나리(테니스)·김슬기(조정)·강우규(조정) 등 수원시 직장운동부 소속 선수 9명이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했다.

 

수원시 직장운동부 소속 선수들은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바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