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권선구 '찾아가는 자활상담' 21회 추진 결실 맺어
저소득 취업 취약계층 자립 위해…5명 취업 알선
2019-10-15 18:04:22최종 업데이트 : 2019-10-17 09:03:21 작성자 : 권선구 사회복지과 통합조사관리1팀   감태연

권선구는 15일부터 17일까지 권선2동 등 3개 행정복지센터에서 저소득층 취업 취약계층을 발굴하여 자립을 돕는 '찾아가는 자활상담'을 실시한다.

권선구의 '찾아가는 자활상담'은 자활(일자리) 및 재무상담, 맞춤형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자활능력 배양, 기능습득 지원 및 근로의 기회를 제공하여 경제적 자립기반 조성은 물론 저소득층 생활안정을 도모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권선구는 2014년 수원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 전문 상담원을 배치하여 관내 12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순회(월 3회)하고 있다. 이번 10월에는 권선2동(10월 15일), 곡선동(10월 16일), 입북동(10월 17일)을 찾아가 기존 차상위계층(44명) 및 저소득 취업 취약계층을 발굴하여 맞춤형 취업상담 및 일자리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홍명숙 사회복지과장은 "2019년 10월 현재, 찾아가는 자활상담을 21회 실시하였으며, 92건의 홍보활동을 통해 수원지역자활센터 도예사업단 등 2개 사업단에 5명 취업 알선하는 성과를 거두었다"면서"향후에도 찾아가는 자활상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곡선동행정복지센터에서 자활상담 진행하고 있다.

곡선동행정복지센터에서 자활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권선구, 자활상담,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