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마을 사랑방' 청년창업가·사회적기업·저소득층에 무상제공
2017-07-27 10:20:45최종 업데이트 : 2017-07-27 10:20:45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염태영 수원시장(뒷줄 왼쪽 다섯 번째),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뒷줄 왼쪽 여섯 번째), 마을 사랑방 입주자들이 인계동 마을 사랑방 입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뒷줄 왼쪽 다섯 번째),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뒷줄 왼쪽 여섯 번째), 마을 사랑방 입주자들이 인계동 마을 사랑방 입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재단에 무상 위탁한 매입임대주택을 '마을 사랑방'으로 꾸며 청년창업가·사회적경제기업·저소득층 등에게 무상으로 제공한다.

지속가능도시재단은 27일 인계동행정복지센터에서 '도시재단 마을 사랑방' 개소식을 열고, 마을 사랑방 출범을 알렸다. 개소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입주자들을 만나고 인계동에 있는 '마을 사랑방'을 둘러봤다. 

'LH 매입임대주택'은 LH가 기존 주택을 사들여 저소득층 등에게 장기간 재임대하는 주택을 말한다. 지속가능도시재단은 지난 5월 LH와 협약을 체결하고, 비어있는 매입임대주택 16가구를 무상으로 위탁받았다. 그중 15가구가 임대가 잘 되지 않는 지하층이다.

지속가능도시재단은 협약 후 수원시종합자원봉사센터, 한국열관리시공협회 수원시회, ㈜티에스케이워터 등의 도움을 받아 주택을 말끔하게 수리했고, 입주자를 공모했다. '마을 사랑방'은 인계·영통·조원·파장·송죽·지동에 총 16개소가 있다. 

청년창업가·사회적경제기업이 각각 6개소에 입주했다. 4개소는 저소득층을 위한 '긴급주거 공간', 물품보관소로 활용한다. 긴급주거 공간은 재해 피해자, 강제퇴거자, 개인파산자 등 갑작스럽게 주거지를 잃은 사람들이 단기간 거주하거나 물품을 맡길 수 있는 곳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왼쪽)이 마을 사랑방을 둘러보며 입주자와 이야기 나누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왼쪽)이 마을 사랑방을 둘러보며 입주자와 이야기 나누고 있다.

전기요금과 같은 공과금만 내면 돼 입주자들은 임대료 부담 없이 창업·사업을 할 수 있다. 입주한 청년창업가와 사회적경제기업 주체들은 마을 사랑방이 있는 지역의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지속가능도시재단은 마을 사랑방을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한 '열린 소통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지속가능도시재단과 LH경기지역본부는 앞으로 마을 사랑방 17개소를 더 만들 예정이다.

안상욱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마을 사랑방 개소는 민관협력의 성과"라며 "LH경기지역본부를 비롯해 도움을 주신 모든 기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마을 사랑방 개소로 우리 시 주거복지가 한층 향상될 것"이라며 "지역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이들과 갑작스러운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이 마을 사랑방을 유용하게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시, '마을 사랑방'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