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19년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1200개 만든다
청년 중심 일자리 사업, 전체의 50% 이상 배정..내년 13개 부서 18개 사업 일자리 확정
2016-12-15 13:46:35최종 업데이트 : 2016-12-15 13:46:35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2019년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1200개 만든다_1
2019년까지 공공부문 일자리 1200개 만든다_1

2017년을 '좋은 일자리 만들기' 원년으로 삼은 수원시가 2017~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1천200개 창출을 목표로 하는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15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김동근 제1부시장과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수원형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18개 신규 일자리사업 선정·실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은 저성장시대에 고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단계적으로 1200개의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의 공공일자리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청년 중심 일자리 사업이 전체 사업의 50% 이상 배정된다. 또 일자리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향후 민간 일자리나 정규직 일자리로 연계 가능한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내년 새-일 공공일자리 신규 사업으로 ▲청년 프로젝트 매니저 ▲청년자원봉사 코디네이터 ▲공공일자리 매니저 ▲사회적경제 청년활동가 ▲수원 전통시장 청년 마케터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코디네이터 등 13개 부서 18개 일자리 사업을 발굴?확정했다.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예산 12억여 원을 확보한 수원시는 내년 110명을 공공일자리 사업에 투입한다. 시는 연말에 사업 성과를 검토해 우수 사업은 향후 확대하고 미흡한 사업은 폐지할 계획이다. 또 신규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다.

김동근 제1 부시장은 "지방재정개편과 세수 감소로 재정 상황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자리 창출 사업에 예산을 우선 반영할 것"이라며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려 서민 가계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