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일자리센터, 취업 가뭄에 '단비'
지난달 개소 후 260명 취업 성공 성과
2010-03-18 15:11:29최종 업데이트 : 2010-03-18 15:11:29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일자리센터, 취업 가뭄에 '단비'_1
수원일자리센터, 취업 가뭄에 '단비'_1

지난달 문을 연 수원일자리센터가 취업 원스톱 서비스와 다양한 취업정보 제공으로 취업난 해소에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는 시청 본관 지하1층에 일자리 창출과 취업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수원일자리센터를 개소했다. 일자리센터는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과 일할 사람을 구하는 지역기업과 각종 업체를 연결시켜주는 원스톱 통합서비스를실시함으써 환영을 받고 있는 것이다. 

개인별 재능과 특성을 고려해 이에 적합한 업체와 취업알선을 해주는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취업도 용이하고 이직문제도 발생하지 않는다는 특성이 있다. 
또한 수원일자리센터 홈페이지(sw.intoin.or.kr)에서는 취업, 구인, 구직 등과 관련한 정보를 총 망라해 언제든지 손쉽게 원하는 정보를 구할 수 있다. 

아울러 1577-0019(빵빵한 일자리 구하기), 228-3093, 3525로 문의하면 전문상담사 6명이 자세한 취업정보와 함께 상담부터 취업까지 원스톱 종합고용 서비스를 제공해 준다. 
시 관계자는 "하루 평균 50~60건의 취업상담을 해오고 있으며 수원일자리센터를 통해 지난달 말까지 260명이 취업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다음달 부터는 '구인구직 해피데이 채용 박람회'를 월 1회 개최할 계획이다. 
이 박람회는 관내 업체들과 구직자들이 직접 만날 수 있는 취업 활로가 될 전망이다. 

한편 시는 취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19일 일자리 창출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회의는 앞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수원시 해당 국장과 부서장, 수원고용지원센터,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모여 일자리 창출에  회의로 진행된다.

수원시의 올해 일자리 창출 목표는 1만8500개이며 이를 위해 예산 2415억원을 투입한다.
다양한 분야에 많은 구직자들이 취업할 수 있도록 행정인턴, 직장체험, 공공근로, 사회적일자리, 공공투자, 일자리센터 등 수원시 전 부서에서 일자리 창출 가능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특히, 2288억원이 투입돼 7000명의 고용효과가 기대되는 시의 대규모 공공투자사업들의 조기발주를 통해 7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희망근로프로젝트, 공공근로사업, 행정인턴제 등에서 4400명, 수원일자리센터의 구인구직취업알선을 통해 4100명, 시 산하 각 부서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3000명을 고용 창출할 계획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