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일본 경제 보복 맞선다… '신(新)물산장려운동' 전개
1일 영통구에서 '일본정부 규탄 결의대회' 열려…영통구 어린이집연합회 등 22개 단체‧영통구민 300여명 참여
2019-08-02 13:21:17최종 업데이트 : 2019-08-02 13:21:1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1일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영통구민 결의대회'에서 영통구민들이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1일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영통구민 결의대회'에서 영통구민들이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수원시가 일본제품 불매, 일본여행 보이콧을 실천하는 '신(新)물산장려운동'에 나선다.

 

시 공직자들이 앞장서서 일본 제품을 불매하고, '신(新)물산장려운동'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주민자치회·새마을단체 등과 협력해 시민 참여 캠페인도 전개한다.

 

또 시 산하 모든 부서에서 사용 중인 일본 제품을 전수 조사하고, 국산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일본정부가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지속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달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8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한 모든 부서에서 일본제품 불매를 실천해 수원시를 전국의 모범 사례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일본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수원시민들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다. 1일 영통구청 대회의실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철회를 촉구하는 영통구민 결의대회가 열렸다. 영통구민들은 결의문에서 "부끄럽고 치졸한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영통구 단체장협의회가 주최하고 영통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가 주관한 이 날 결의대회에는 청년씨앗추진단, 영통구 어린이집연합회 등 22개 단체와 영통구민 300여 명이 참여했다.

 

영통구민들은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장안구 지역단체 관계자들이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일본여행 자제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결의한 바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