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창업·중소 제조기업 수출 절차 편리성 ‘UP’
3월부터 국제운송지원사업 실시…Door To Door 수출로 업체 도움
2020-03-03 14:56:00최종 업데이트 : 2020-03-03 14:56:2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창업지원센터에 게시한 국제운송지원사업 안내 현수막

수원시 창업지원센터에 게시한 국제운송지원사업 안내 현수막

복잡한 수출 운송 절차에 익숙하지 않은 수원지역 초보 창업·중소 제조업체를 위해 수원시가 수출운송 지원을 시작한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이번 국제운송지원사업은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로 위축된 지역 내 중소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수원시는 3월부터 '2020 창업·중소업체 수출제품 Door To Door(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국제운송'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이 사업은 수원시에 있는 창업센터나 지식산업센터에 입주한 창업·중소업체 중 제조업체들의 신규수출을 확대하고 수출저변을 확산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에 제품을 수출하려면 업체가 내륙운송을 거쳐 해상 또는 항공 운송으로 목적국까지 보내고, 통관을 거쳐 다시 수입국에서 내륙운송까지 진행해야 하는 등 수출 초보 업체로서는 매우 복잡한 절차를 진행해야 했다.

 

수원시는 이 절차를 Door To Door 방식으로 간소화해 신속하게 수출되도록 지난 2월 말 경인지방우정청과 MOU를 맺고 수출제품국제운송비(EMS)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을 받는 업체는 수출 절차가 원스톱으로 간편해질 뿐만 아니라 빠른 제품 수출과 수출 납기 단축, 단가 경쟁력 확보 효과도 누릴 수 있다.

 

또 스마트폰을 이용해 수출 물품 발송부터 도착까지 물품 이동정보를 해외 바이어와 공유할 수 있어 대외적인 공신력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원시는 이번 수출운송지원으로 오는 11월까지 수원지역 15개 창업센터와 19개 지식산업센터에 입주한 창업·중소 제조업체 중 20곳에 업체당 250만 원씩 총 50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준호 수원시 기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움츠러든 상황에 복잡한 수출 절차를 간소화한 수출운송지원사업이 벌써 일선 업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창업·중소업체 수출제품 Door To Door 국제운송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기업지원과 국제통상팀(031-228-3102)으로 하면 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