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원자재가격 강세..체감경기 악화 우려" -국제금융센터 보고서-
2007-10-09 14:46:49최종 업데이트 : 2007-10-09 14:46:49 작성자 :   e수원뉴스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당분간 지속되면서 국내 가계의 실질구매력 감소 및 체감경기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제금융센터는 8일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동향 및 향후 전망' 보고서에서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 증대 뿐만 아니라 교역조건 악화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보고서는 최근 미국의 금리 인하 이후 달러가치의 급락, 수급불균형 지속 등으로 8월 중순 이후 최근까지 큰 폭 상승한 국제 원자재 가격이 당분간 강세 국면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달러 약세는 미 금융자산에 대한 투자유인을 저하시켜 투자자금을 원자재 등 실물자산으로 이동시켜 원자재 가격의 상승을 유발한다"면서 "국제 원자재 가격은 달러로 표시되므로 달러 약세는 원자재 수출국들의 수익 감소 및 구매력 저하를 초래해 가격 인상요인으로도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 금리 인하 및 중국 등 신흥국들의 성장 지속으로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높아짐에 따라 원자재 등 실물자산에 대한 투자 및 투기 수요가 증가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일반적으로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높아지면 투자자들은 금 등 원자재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헤지(Hedge)하려는 경향이 높아지며 투기적 가수요도 증가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종합해보면 중국발 수요 증가세 지속, 바이오 연료 생산 확대 등으로 인한 수급불균형 확대에 달러 약세,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가세해 당분간 국제 원자재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교역조건은 2002년 1월 102에서 올해 7월에는 69.8로 크게 악화됐는데 원유를 포함한 국제 원자재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수입가격이 급등해 교역조건이 더욱 악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교역조건 악화는 경상수지 및 실질 국민총소득(GNI)의 감소 요인으로 작용해 결국 가계의 실질 구매력 감소 및 체감경기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특히 곡물가격의 급등세는 소비자들의 체감물가를 상승시켜 소비감소 등 실물경제를 악화시킬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따라서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 증대 뿐만 아니라 교역조건 악화로 인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