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내 집 앞 눈, 우리가 치워야
2008-02-28 14:15:17최종 업데이트 : 2008-02-28 14:15:17 작성자 : 시민기자   윤재열

수원시가 지난해 6월 내 집 앞, 내 건물 앞에 쌓인 눈을 건축물 관리자가 직접 치우는 조례를 제정했다. 

이 조례에는 눈이 왔을 때 눈 또는 얼음을 제거하거나 녹이는 작업을 건축물 관리자 즉, 건축물의 소유자·점유자 또는 관리자가 책임을 지고 건축물의 대지에 접한 보도·이면도로 및 보행자 전용도로에 대한 제설 및 제빙작업을 하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내 집 앞 눈, 우리가 치워야_1
지난 2월 26일 내린 눈으로 길이 빙판으로 변했다. 내 집 앞, 내 점포 앞의 눈은 내가 치운다는 시민정신이 아쉽다.

실제로 눈이 내리면 집이나 점포 앞의 보도와 이면도로에 쌓여 있는 눈을 빗자루와 눈 가래를 들고 치우는 시민의 모습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최근 아파트 단지에서도 부녀회 주관으로 경비아저씨와 함께 아파트 마당의 눈을 치우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 보면 눈을 치우지 않은 곳이 많다. 
골목길은 물론 내 집 앞도 치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다행히 눈을 치우지 않아도 햇볕이 잘 드는 곳은 바로 녹는다. 
그러나 건물에 가려 햇볕이 들지 않는 곳은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된다. 이런 곳은 오랜 동안 얼어 있어 지나는 사람의 안전까지 위협한다. 
눈이 오는 순간 눈을 바로 치우면 길이 깨끗하고 행인에게도 안전하게 걸을 수 있게 할 수 있다. 그러나 눈이 온 것을 방치해 결국 길이 빙판으로 변하고, 날이 풀려 녹는다고 해도 한참동안 길이 지저분해진다.

행정 당국은 자연으로 인한 재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행정을 추진하고 있지만, 갑자기 내리는 눈 등은 대처할 수 없다. 
눈이 내리면 내 집 앞은 내가 먼저 쓸고 결빙 구간은 주변에 준비된 모래주머니를 자발적으로 살포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이 있어야 한다. 

꼭 시에서 조례를 제정해서가 아니라, 나와 우리 가족을 위해서라도 내 집 앞 눈은 내손으로 치워야 한다. 

상가 주인은 손님을 기다리며 물건이 많이 팔리기를 바랄 것이다. 혹 눈을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을 보여주었다면, 장사도 더욱 잘 될 것이라는 생각을 담아본다. 

꼭 눈이 와서만이 아니다. 봄이 오면 거리로 나와서 길에 빗자루 자국을 남겨보자. 그 길을 걷는 사람이 모두 상쾌한 기분으로 그 거리를 지날 것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