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도서관에서 만나는 전시회. 공예전
북수원지식정보도서관, 시민들에게 색다른 즐거움 줘
2008-04-16 10:24:26최종 업데이트 : 2008-04-16 10:24:26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일

지역주민들의 알권리와 정보제공의 산실로 사랑받고 있는 북수원지식정보도서관 1층에서 또 다른 즐거움을 주는 볼거리가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도서관에서 만나는 전시회. 공예전_2
빈집 이상교 원화 전시회
'빈집 이상교 원화 전시회', '제5회 보리사모 맥간 공예전'이 함께 열려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큰호응을 얻고 있었다. 이상교 선생님의 빈집의 시에 그림으로 잘표현한 "빈집 이상교 원화전시회"가 따뜻한 동심으로 돌아가는 의미있는 시간을 갖게해 주었다.

이시를 소재한 원화전시회을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온다, 아이들에겐 정말 그럴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에 미소을 지어보고 등장인물 또한 귀여운 동물 친구들이 등장하므로 더욱 더 친근감을 느끼게 했다.
화려한 꽃들의 축제가 열리는 화사한 봄, 이곳 북수원지식정보도서관에서 아이들과 함께 멋진 시 한편 감상해 보는것은 어떨런지?

빈집
할머니, 아기, 장롱, 항아리
강아지 집
다 데리고, 가지고
이사를 가면서
집은 그냥 두고 가더란다

오막살이여도 내 집이어서
제일 좋은 우리 집이라고
자랑삼을 땐 언제이고,

다락, 뒷마루, 문지방,
댓돌이 울더란다.
미닫이문이야 속으로 울었게지.
이사 가는 걸 끝까지 지켜본
대문은 서운해서
열려 있는 그대로더란다.

그래서 말인데 얘들아,
우리 모두 함께 살러 가자,
안마당, 부엌 아궁이 앞, 지붕 위도 좋아.
툇마루 밑도 괜찮아.
들깨야, 엉겅퀴야, 도깨비바늘아,
우리가 살러 가자.
대신 살러 가자.     

-이상교-

빈집 이상교 원화전시회를 통해 고향의 어렸을 때 살았던 집과 마당의 이름모를 잡초,들꽃들을 한번 되새겨 보는 여유을 갖는 시간이 되길 기대해 본다.

신춘 초대회원전으로 제5회 보리사모 맥간공예전이 맥간공예연구원, 맥간아트 주최로 30일까지 열려 도서관을 찾은 시민들에게 다소 생소한 맥간공예의 새로움을 알려주고 있다.

맥간공예란 보리의 줄기를 이용한 공예를 말하고, 보릿대의 한쪽을 쪼개어 편 후 도안에 맞게 나란히 연결 접착시킨 다음 오려내거나 잘라낸 조각들을 번호순대로 붙인후 그 표면에 투명한 칠을 입힌 독특한 공예로서 새로운 디자인 개념이다. 
완성된 맥간공예는 목칠공예기법과 모자이크 방식을 응용하여 5건의 실용신안특허가 특허청에 등록되어 있다고 하는데 액서서리함, 사진패, 보석함, 찻상 등 생활용품은 물론 액자,벽걸이,병풍,테이블 등 예술작품도 만들수 있다고 한다. 
빛의 각도, 결의 방향에 따라 입체감과 미적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맥간공예는 고품격 생활공예를 지향하며 도시인들의 삶의 활력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도서관에서 만나는 전시회. 공예전_3
이상수씨의 맥간공예 작품
이상수 씨의 '불진즉퇴'는 마치 용이 하늘로 승천하는 모습으로 착각할 정도로 생동감이 살아 있었고, 이승현님의 '카우보이 두여인'은 두 미녀가 멋진 모자를 눌러쓰고 권총을 찾고 있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고, 표주향님의 '치광대진정미'는 용맹무쌍한 호랑이가 살아서 나올 것만 같았고, 김주영 님의 '건담 F90'은 늠름한 로봇의 기상을 보면서 로봇태권V를 연상하게 했다.

맥간공예를 알게해 준 값진 시간이었고, 또한 맥간공예 작품들을 직접 볼 수 있게 되어 도서관을 찾은 기쁨이 두배가 되었다.

도서관이 지식정보의 산실에서 이제는 보고, 배우고  함께 공유하는 또 다른 즐거움이 있는곳으로 화려한 변신을 하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도서관에서 만나는 전시회. 공예전_4
표주향 씨의 작품

맥간공예 작품전은 4월말까지, 빈집 이상교 원화전시회는 이번주까지 열린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