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학교 김치 만족하세요?"
2008-02-21 23:10:01최종 업데이트 : 2008-02-21 23:10:01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학교 김치 만족하세요?_1
김치 시식회에 나온 포기김치, 깍두기, 총각김치

점심시간에 학교 급식실에서 빠짐없이 나오는 김치, 학교 구성원들이 만족하고 있을까? 혹시, 그냥 아무 생각없이 그냥 나오는 대로 먹고 있는 것은 아닌지? 먹다가 맛이 없으면 "이번 김치는 맛이 왜 이래? 잘못 공급 받았군..."하고 씁쓸해 하고 마는 것은 아닌지?

대부분의 학교에서는 몇개 업체의 견적을 받아 최저가 입찰로 급식업체를 정한다. 음식의 맛과 소비자 만족 등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다. 이게 잘못된 관행아닐까? 잘못 들어온 품질이 나쁜 부식, 잔반만 많이 생산한다. 결국 비용은 비용대로 깨지고 쓰레기만 양산한다. 불만만 쌓인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할 수는 없을까? 우리 학교에서는 김치시식회를 하기로 했다. 평가자는 학생, 교직원, 학부모로 구성하고 평가기준으로는 김치의 색, 김치의 맛, 양념의 양, 김치의 향 등 4가지, 배점은 1-5점. 김치의 질을 평가하고자 하는 것이다.

학교에 들어오는 김치는 어떤 김치일까? 견적서를 보니 종류도 다양하다. 포기김치, 깍두기, 맛김치, 백김치, 보쌈김치, 석박지, 총각김치, 깻잎김치, 열무김치, 오이소박이 등. 비교적 많은 양을 먹는 포기김치, 깍두기, 총각김치를 평가대상으로 하였다.

결과가 나왔다.  A 업체는 포기김치에서 높은 점수를, B 업체는 총각김치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3개월간 우리 학교에서 먹는 양은 포기김치가 1950 kg, 총각김치가 300 kg. 결국 A 업체가 선정되었다. 가격은 A 업체가 40만원 정도 높다. 3개월 급식일을 60일로 잡으면 한 끼 6660원(학생 1인당 한 끼 5원 정도)을 투자하여 전교생과 전 교직원이 맛있는 김치를 먹기로 한 것이다.

먹는 것, 생존의 기본이다. 점심시간의 먹는 즐거움, 학생과 교직원에게 행복을 안겨 준다. 김치시식회를 추진한 이유는 잘못된 급식 관행깨기와 급식 개선을 위한 새로운 변화 시도 그리고 음식문화의 질 중시에서였다.

학교장의 의견에 영양사도 동감한다.

"영양사님, 학생들이 공부하기 싫어 등교를 꺼리는 학생도 학교 급식이 좋아 등교를 서두르는 학교를 만들어 봅시다. 우리 학교 급식이 최고라는 말을 듣도록 합시다."

우리 학교 학생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을까?

이영관, 서호중학교, 학교 급식, 김치 시식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