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학생들을 내 자녀처럼 지킨답니다
수원외국인학교에서 근무하시는 교통안전 지킴이
2008-03-05 21:25:24최종 업데이트 : 2008-03-05 21:25:24 작성자 : 시민기자   김성희

수원 외국인학교 앞에서 오늘도 변함없이 횡단보도를 지키고 있는 아저씨를 발견합니다.
학생들이 수업을 마치고 나면 오후 3시 5분이라고 합니다. 그 시간부터 수업을 마치고 횡단보도를 이용하여 길 건너편으로 횡단할 때까지 아저씨는 30여분을 그 자리에 서서 교통안전 지킴이를 하고 계신답니다.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오후 3시경 그곳을 지나게 되는 시민기자는 오늘도. 같은 시간대에 횡단보도에서 초록 신호등에 맞추어 깃발을 들었다 옆으로 보냈다 하시는 그분을 보았습니다.

오늘은 도저히 궁금하기도 하여 목적지에 볼일을 마치고 아저씨를 만났습니다.

"아저씨 너무 고맙습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하여 횡단보도를 지켜 주고 계시네요. 훌륭한 일 하십니다 "

"뭘요~제가 자랑할만 일을 한 것은 없고요. 내 자녀라고 생각하고 일을 하고 있고, 무엇보다 횡단보도 초록불이 되어도 막 지나가는 차들이 많기 때문에 학교수업이 마치는 시간에는 꼭 나와서 학생들이 건너가는 것을 도와 주기는 합니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데..." 이것 저것 묻는 시민기자를  아저씨는 불편해 하시는 것 같았다.

"아저씨, 저는 수원시에서 발행하는 인터넷신문 <해피 수원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답니다. 우리 주변에 좋은 일들을 하시는 분들을 발견하게 되면 알려 드리고 싶은 마음에 가는 길을 멈추게 됐어요 "

이런 시민기자의 심정을 알기라도 한 듯이 아저씨는 처음의 어색한 모습을 버리고 차근 차근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마침 차안에 막대 사탕이 있어 선물로 건네 드렸다. "기분이 우울할 때나 피곤할 때 당분을 섭취하면 상쾌해진답니다" 하는 너스레도 떨면서 말이다.

"오래동안 건설 쪽 일을 했어요. 원자력발전소 산하 협력업체에서 일을 했답니다. 한 30년은 족히 넘을 껍니다 하지만 지금은 나이도 들었고 건강하고 보람된 일을 하고자 하던 차에 수원외국인학교가 설립될 당시에 이곳에서 일하게 되었지요. 벌써 일년 반은 되었나 봅니다 "

학교 관리및 경비 일체를 전담하고 있는 김모씨(64)는 단정한 외모에 아주 겸손한 분이다. 그리고 교통지킴이는 자신만 하는 것이 아니라 2교대로 한 분이 또 있는데 그분도 교통지킴이를 그 시간에 한다고 했다.

용인인 집에서 직장인 수원외국인학교로 출근하는 그는 수원외국인학교의 소개도 잊지 않으신다. 
외국인학교가 600명까지는 정원을 받을 수 있는데 현재 300명정도의 학생이 공부를 하고 있다고 한다. 
외국에서 생활하다 온 국내 학생들이나 외국인인 학생들도 이곳에서 일정한 자격 테스트를 거치면 수업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정원이 차는 그날을 기대한다며 외국인학교를 사랑하는 마음도 드러냈다.

시민기자는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시민기자도 아침에는 오전 8시부터 오전 9시까지 요즘은 1학년 신입생이 입학을 한 신학기라서 신입생 등교시간인 오전 9시까지는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가게 하는 녹색엄마이기도 하다고 소개하면서 녹색엄마인 시민기자보다 더 고맙고 감사한 분이 아저씨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말 내 직장, 내 아이라는 사명감 없이는 오후 하교시간에 똑같은 마음, 똑같은 자세로 횡단보도 지킴이를 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아저씨는 부끄럽지만 학생들이 교통사고가 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하교길을 지켜 줄 것이라고 힘을 주어 이야기했다.  
안전도시 우리 수원시에 어울리는 교통지킴이면서 자신의 삶과 주어진 일터에서 최선을 다하는 그분의 모습에 흡족했다.

학생들을 내 자녀처럼 지킨답니다_1
학생들을 내 자녀처럼 지킨답니다_1
학생들을 내 자녀처럼 지킨답니다_2
학생들을 내 자녀처럼 지킨답니다_2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