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TV, 이제 정화가 필요하다
텔레비전은 대중의 혈관, 건전한 방송이 필요
2007-11-13 11:49:47최종 업데이트 : 2007-11-13 11:49:47 작성자 : 시민기자   윤재열
언제부턴가 텔레비전에서 오락 프로그램이 대세가 되었다. 평일 밤은 밤대로 주말은 주말대로 오락 프로그램 일색이다. 나누는 이야기도 별다른 것이 없다. 남녀 관계, 첫 키스, 주량 자랑 등이 전부다.

형식도 내용도 모두가 비슷하다. 과거에는 전문 진행자 남녀가 프로그램을 이끌었는데, 지금은 특별한 진행자를 두지 않는다. 여러 명이 한꺼번에 떠든다. 출연진도 여기 나왔던 사람이 또 다른 방송에서 똑같은 이야기를 한다. 

한때 코미디가 저질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모든 프로가 저질이다. 잡담으로 일관하고 말장난에 선정적이고 사적인 대화, 반말에 비속어까지 난무한다. 어설픈 게임을 하다가, 여성 출연자에게는 섹시 댄스를 강요한다. 

TV, 이제 정화가 필요하다_1
사진은 오락프로그램의 한 장면으로, 기사 내용의 특정 사실과 관련이 없음.

얼마 전만 해도 개인기가 뛰어난 사람이 방송에서 주목을 받았다. 그런데 이것도 시들해졌다. 입담이 걸쭉한 사람만이 남는다. 거침없는 화법만 있다면 이 방송 저 방송 가리지 않는다. 개그맨이든 가수든 탤런트이든 말만 잘하면 여기저기서 고정 패널로 등장한다.

케이블 채널은 한 술 더 뜬다. 케이블 채널은 안방에 들어오기는 마찬가진데 지상파 방송이 아니라는 이유로 선정성이 지나치다. 드라마도 어설프고 나오는 여자 연예인들의 복장이 아슬아슬하다. 

물론 최근 오락프로그램이 근엄한 틀을 깨고 자유분방한 분위기로 안방을 편안하게 한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 하지만 무엇이든지 지나치면 역 효과가 나듯, 최근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정화가 필요하다.

우선 무엇보다도 프로그램의 질을 높여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방송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의식이 바꿔야 한다. 현재 방송은 지나치게 시청률에 매달리고 있다. 
시청률보다 시청자를 생각하는 방송이 필요하다. 눈앞에 보이는 시청률에 의존하고, 도전 의식이 없는 프로그램은 방송의 부실화를 가져온다. 그런 프로그램은 대중에게도 피해를 주지만, 출연하는 연예인들에게도 성취감을 주지 못한다. 그리고 마침내 우리나라 방송 하드웨어 발전까지 저해한다.

이 시점에 우리가 바랄 것은 사회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방송 매체 종사자들이다. 그들은 이 사회의 중심에서 존재해야 한다. 그들은 대중을 인식하고, 대중을 사회와 어떻게 교류시킬 것인가를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비슷한 이야기지만, 발상의 전환을 통해 대중 예술을 정착시켜야 한다. 출연자들이 말장난이나 하는 방송은 전파 낭비다. 
출연자를 괴롭히거나 곤혹스럽게 만드는 것으로 재미의 원천으로 삼는 것은 오락이 아니라 저급한 놀이다. 또한 신체적 결함이 있는 연예인은 연예인대로 자신의 모습을 조롱하면서 인기를 얻으려 하는데 이도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다. 이렇게 왜곡된 흥미 유발은 결국 연예인들의 끊임없는 겹치기 출연과 같이해 프로그램의 질을 떨어뜨린다.  

오락 프로도 나름대로 공적인 영역이 있어야 한다. 상대방을 폄하하고 뛰고 밀고 당기고 하는 것이 오락은 아니다. 한낱 어린아이들의 치기 같은 행동을 오락 프로그램의 소재로 매주 등장시키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부끄러운 일이다.

그렇다고 일 년 내내 새로운 방송을 하라는 것은 아니다. 허무한 웃음보다는 따듯하고 감동이 있는 오락 프로그램을 만들려고 노력해야 한다. 우리 시대 문명의 상징인 텔레비전이 주는 영상 언어를 통해서 대중의 눈시울을 적셔야 한다.

마지막으로 안방까지 침입하는 선정적인 장면을 막아야 한다. 
지금 텔레비전에 나오는 여성들은 옷차림새부터 과잉 노출을 일삼고 있다. 그리고 대중들은 안방에서 여자 출연자들의 요염한 몸짓만 기다리고 있는 것처럼 방송한다. 특히 최근 케이블 채널은 관능적인 연기를 내세워 노출이 심한 여자 연예인들이 자주 등장한다. 
케이블 채널 측은 시청 등급 표시를 하고 있지만, 이 또한 안방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방송국의 조치일 뿐이다. 텔레비전이 자의식 없이 프로를 쏟아내면 안방이 저질화가 되고, 사회가 저질화가 된다.

혹자는 프로그램의 최종 선택은 대중이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지금 막 가는 방송에 대중의 지혜를 믿고 안 보면 되는 것이라 하기에는 너무 무책임하다. 이미 대중은 말장난 오락에 중독되어 있다. 
대중은 텔레비전 오락 프로에 힘없는 존재일 뿐이다. 특히 최근 오락프로그램의 주 시청자가 청소년이라는 점에서도 더욱 걱정이 앞선다. 청소년들은 텔레비전 앞에 앉는 순간 그 늪으로 한없이 빠져들게 된다.

오늘날 매체 시대에 텔레비전은 대중의 혈관과 같다. 텔레비전은 청소년들에게 사회 통로의 출입문이 되기도 한다. 방송이 사회화 기능을 갖는다는 소박한 사고를 자각할 때가 왔다. 
미디어는 새로운 문화 창조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한다. 방송의 오락프로그램도 예외일 수 없다. 대중이 낮은 곳을 훔쳐보려고 해도 텔레비전은 높은 곳으로 끌고 가야 한다. 
방송의 실세인 프로듀서들이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윤재열/시민기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