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출동! 시민기자> 조선의 무혼 "무예24기"
한국 무예의 성지 "무예24기 보존회여 영원하라"
2007-11-13 16:28:30최종 업데이트 : 2007-11-13 16:28:30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일

창,검, 월도 등 시퍼렇게 날이 선 실제 병장기를 들고 무거운 갑옷을 입고서도 깃털처럼 가볍게 하늘로 뛰어 오르고, 상대를 손쉽게 제압한다.
고난도의 숙련된 권법 및 실전무예를 직접 볼 수 있고, 체험도 해볼 수 있는 '무예24기'가 화성행궁에서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1시 시민들과 함께하고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출동! 시민기자> 조선의 무혼
무예24기 단원들이 펼치는 권법시연


 <무예24기의 역사>
1784년 정조대왕은 자신의 아버지이며 억울하게 뒤주에 갇혀 생을 마감한 사도세자의 존호를 장헌세자로 바꾸고 이를 경하하기 위한 경과를 별시 형태로 실시하여 많은 무사를 입격 시켰다.
합격한 무사들 중 무예에 출중한 사람들을 뽑아 장용위를 설치 하였고, 정조의 막강한 친위군부세력인 장용영은 전투력 극대화을 위해 주수련 과정으로 무예24기를 채택한다.

따라서 이곳 화성에 장용영 외영이 설치돼 있었기 때문에 무예24기가 가장 활발하게 수련되고 펼쳐진 곳이라고 한다.
장용영은 정조대왕이 승하하고 나서 1802년 반대세력에 의해 17년이라는 짧지만 영원한 족적을 남겨 놓고 폐지 되었다.

위와 같이 수원화성은 단순한 조선시대의 성곽으로 볼것이 아니다. 정조대왕의 효정신과 실학사상 및 자주국방의 상징인 '무예도통지' 무예24기가 오늘날까지 살아 숨쉬는 공간이다.
그리고 정조대왕과 선조들의 위업을 더욱더 발전계승 시키기기 위해 2004년도부터 이곳 화성행궁에서 무예24기 시범공연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출동! 시민기자> 조선의 무혼
최형국 교련관의 전광석화 같은 진검베기

. <무예24기 보존회, 활동>
무예24기 보존회의 목표는 한국무예의 성지 수원화성을 중심으로 '무예도보통지'의 무예24기를 계승발전시키고 이를 널리 보급하는 것이다.
또 무예24기를 국기로 만들고 더 나아가 세계유산으로 등록하여 우리무예의 우수함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민족문화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설립되었다.
 
주요 활동으로 2007년에만도 '우리 무예를 찾아서-무예24기 여름 무예교실'을 1달 동안 무료 강습을 했다.
외부행사 참여로 전투 비행단 시범, 아산 이순신 축제 무과 재현, 경북궁 경희루 시범, 충남도민 체전 개막식 공연, 아차산 고구려문화축제 참가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 <무예24기 본행사>
화성행궁 앞에서 펼쳐지는 무예24기 공연은 2004년에는 주말(토,일)에만 진행 되었다.
그러다가 2005년도부터 확대되어 월요일을 뺀 주6일 공연으로 진행되고 있다.

가슴을 뛰게 하는 웅장한 음향과 함께 무사들이 창,검을 들고 조선의 무혼을 펼친다.
여러가지의 무술(동개궁,기창,장창,본국검,왜검,제독검,편곤교전,월도,쌍검,곤방,예도,권법,베기)이 차례차례로 진행될때 마다 관람객들은 와 - 하는 탄성과 함께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우렁찬 기합소리는 행궁의 떨어지는 낙엽도 멈추고, 엄마품의 옹알거리는 아기의 소리도 뚝 멈춘다.
엄숙함과 절도있는 권법, 날렵한 동작들, 엄격한 군기 등...우리 수원시민들이 이 모든 것들을 직접 볼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를 생각해 본다.

<인터뷰> 무예24기 교련관 최형국님
정통 무예를 보존하고 널리 알리고 있는 단원 중 가장 눈길을 끈 최형국님과 인터뷰를 했다.
이 분을 인터뷰 인물로 선정한 이유는 무술인 답지 않게 작은 신장의 소유자, 그러나 휘날리는 긴 머리카락, 불꽃처럼 빛나는 두눈, 날렵한 몸놀림, 우렁찬 기합소리로 단원들을 리드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관람객들은 그의 매력에 빠져들었고, 기자 역시 이분과의 인터뷰를 영광으로 생각한다.

<출동! 시민기자> 조선의 무혼
시민기자와 최형국교련관

기자: 무예24기 단원 구성은 어떻게 되어 있나요.
   최: 총20명으로 구성되어 있고, 그중 여성 무술인이 3명이 있습니다.

기자: 단원이 되기 위한 조건과 자격이 궁금합니다.
  최: 진정으로 무술을 사랑하고 아끼고, 보존하려고 하는 마음이 우선이고 각종 무술 유단자이여야 합니다.

기자: 본인도 무술 유단자 인지, 총 몇단이나 되는지 궁금합니다.
  최: 몇단 몇단이 중요하지 않고요, 검도.태권도.태견등 공식,비공식 단수를 말하면 총15단 이상은 될 겁니다.

기자: 무술은 언제부터 시작 했나요.
  최: 정확하지는 않지만 약15년 전 인걸로 생각됩니다.

기자: 무술이 본 직업 입니까, 아니면 부업 입니까.
  최: 부업은 아니고요, 이 무술이 주업이자 전부 입니다.

기자: 갑옷을 입고 뛰고, 날아오르데 갑옷이 무겁지 않나요.
  최: 많이 무겁지요, 그래서 수련을 하는 겁니다. 갑옷의 무게가 10kg입니다. 땀에 젖으면 더 무겁지요.

기자: 이 일을 언제까지 하실 예정 입니까.
  최: 영원한 무술인으로 우리나라 전통무예를 보급하고 계승발전 시키는데 일조를 하고자 합니다.

기자: 무술과 함께 관심을 가지고 있는일 있으면 말씀해 주십시요.
  최: 무술이 최우선이고요, 중앙대 사학과 박사과정 수료후 현재 전쟁사와 무예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머지 않아 조선역사에 관련된 책도 한권 출간됩니다.

기자: 하루 일과는 어떻게 됩니까.
  최: 아침 일찍 함께 모여 공연준비를 하고, 공연 후 오후엔 단체연습을 합니다.

기자: 끝으로 이일을 하면서 어려운점이 있다면.
  최: 아직까지 무술인들이 그에 맞는 대우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정도 있는데... 바램은 사회적 인식이 바뀌어 인정받고 금전적으로도 좀더 나은 대우를 받았으면 합니다.

기자: 귀한 시간 할애하여 인터퓨에 응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무예24기 보존회의 무궁한 발전이 있길 바랍니다.

  <무예24기 공연 안내>
= 3월 - 11월 : 화성행궁 신풍루앞 11시(월요일 공연없음 )
= 12월: 화성행궁 신풍루앞 14시(월요일 공연없음)

 

무예24기, 화성행궁, 무예24기보존회, 무예도보통지, 우제찬, 본국검, 제독검, 월도, 권법, 최형국, 수원화성, 정조대왕,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