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늦가을의 거리정취
화려함이 시들어가네요
2007-11-18 16:06:17최종 업데이트 : 2007-11-18 16:06:17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명

늦가을의 거리정취_1
늦가을의 거리정취_1

요즈음 늦가을의 거리를 걷노라면 한창 아름답던 꽃들이 마지막 안간힘을 다해 피어있는 듯 쓸쓸함이 느껴집니다.

길바닥에 떨어져 바람에 뒹구는 은행잎들을 보니 올 가을도  막바지에 이르러서 한장 남은 달력을 넘기려고  올해를 재촉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모든것이 바쁘게 돌아가는 것 같아서 한살한살 나이를 의식하는 나이먹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 왠지 모를 허전함이 듭니다.

화려함이 지나가면 외롭고 쓸쓸한 노후를 맞이하는 우리 사람들처럼 자연도 그런 것 같습니다.
예쁘고 아름답던 가을꽃들마져 아름다움을 잃어가고 있는 모습이 겨울 입구에 들어선 오늘따라 쓸쓸해 보입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