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가로수 '수난 시대'
상가 앞 가로수 무단 절단, 고사 약품 투여
2007-11-06 21:37:33최종 업데이트 : 2007-11-06 21:37:33 작성자 : 시민기자   정낙선
수원시 가로수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상가 간판을 가린다는 이유로 무단 절단은 물론 소금물이나 약물 등을 투여해 고사시키는 행위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

수원시 가로수 '수난 시대'_1
정상으로 자라는 가로수

훼손당한 가로수는 잘려진 부분이 30~60cm 가 넘어 보였다. 추가식재에 드는 비용은 3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시 가로수 '수난 시대'_2
잘려나간 가로수

가로수 무단 훼손은 상가 간판을 가려 영업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이유가 대부분이며 심지어 벌금을 감수 하면서 까지 고의적으로 이뤄지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가로수 무단 훼손은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수원시 가로수 '수난 시대'_3
뿌리채 뽑힌자리
수원시 가로수 '수난 시대'_4
상가앞 잘려나간 두개의 가로수 자리

수원시 관계자는 "일부 몰지각한 주민들이 사소한 이기심으로 양심을 저버리는 행위를 일삼고 있어 씁쓸하다"며 행정 처분과 법적인 책임을 강하게 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낙선/시민기자]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