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에서 만날 수 있는 ‘성혈(性穴)’ 의미는 무엇일까?
장안문 기단석과 유수 서유린 선정비 등에 성혈 보여…성혈 의미 정확히 밝혀져야
2019-08-21 09:40:49최종 업데이트 : 2019-08-21 17:03:31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장안문 기단석에 보이는 기원을 하기 위한 성혈

장안문 기단석에 보이는 기원을 하기 위한 성혈

'성혈(性穴)'이란 선사시대부터 전해진 바위그림의 한 종류로 돌의 표면에 파여져 있는 구멍을 말한다. 성혈은 주로 고인돌의 덮개돌이나 자연 암반에 새겨 놓았는데, 그 파인 형태적 차이에 따라 민속에서는 알구멍, 알바위, 알터, 알미, 알뫼 등으로 부른다. 성혈은 단단한 바위의 표면을 오목하게 갈아서 만든 홈을 말한다.

성혈을 학자 중에는 일반적으로 선사 시대의 신앙이나 별자리와의 관련성을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아직도 성혈에 대한 정설은 내지 못하고 있다. 일부학자는 성혈을 그림이나 형상을 표현한 바위그림(=岩刻畵)으로 보기도 한다. 성혈은 그 새겨진 장소나 위치에 따라 근세에도 자손의 번창과 부귀공명 등을 기원하고자 성혈을 새기는 주술적인 행위로 볼 수 있다.

전국의 문화재를 답사하면서 지석묘나 선돌 등에 새겨진 성혈을 수도 없이 볼 수 있었다. 이러한 성혈은 죽은 망자에 대한 그리움이나 망자의 극락왕생을 염원하는 마음에서 새겨졌을 것이라고 유추해볼 수 있다. 또한 큰 바위나 남성의 성기(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산10-1, 삼막사 경내에 소재한 경기도 민속문화재 제3호 '삼막사남녀근석(三幕寺男女根石)')을 닮은 바위에도 성혈이 보인다. 이는 자손을 바라는 염원에서 새겨졌을 것으로 보인다.

하기에 성혈을 선사시대의 신앙이나 별자리와 연관 짓는다는 것은 어찌보면 타당성이 결여되었다고 생각한다. 깊은 산속 바위에도 성혈이 새겨진 것을 보면 성혈은 그 새겨진 위치에 따라 그 목적이 무엇인가를 알아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란 생각이다. 즉 성혈은 선사시대에만 새겨진 것이 아니라 근세에도 새겨졌기 때문에, 성혈은 자신의 간구하는 바를 이룰 수 있도록 형성한 '염원의 산물'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20일 성혈을 보기 위해 찾아간 장안문은 화단정비로 한창 바쁜시간이었다

20일 성혈을 보기 위해 찾아간 장안문은 화단정비로 한창 바쁜시간이었다

수원에서 만날 수 있는 성혈, 무슨 용도였을까?
그동안 수원에서 문화재 등을 답사하면서 찾아본 성혈은 수원화성의 장안문 기단석과 수원화성박물관 앞에 늘어서 있는 선정비 군 중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 받침석, 그리고 수원화성 축성 시 성돌을 떠낸 여기산에서 발견된 바위 위에 새겨진 성혈 등이다. 이중 가장 많은 성혈은 장안문 기단석에 새겨진 성혈이다.

20일 오후, 답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잠시 들린 장안문. 장안문 성안 화단에 잔디를 정리하느라 막을 치고 한창 잔디 정리작업을 하고 있다. 작업 중에 방해가 될까봐 얼른 안으로 들어가 사진 몇 장을 촬영한다. 장안문 기단석의 성혈은 그동안 몇 번이고 촬영을 한 자료가 있지만 답사를 할 때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운 기자로서는 당일 사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조는 왜 화성의 북문을 '장안문'이라고 이름 붙였을까? 1794년 2월 28일, 화성유수부의 북쪽, 장안문을 축조하기 위한 자리에서 이유경은 북문 성곽 터에 제단을 쌓고 고유제를 올렸다. 장안문은 우리나라 성곽의 문중에서는 가장 큰 성문이다. 정조가 장안문을 이렇게 크게 만든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장안'이라는 말은 나라의 도읍을 의미한다. 아마도 화성에서 여생을 보내려고 했던 정조로서는 이곳 화성을 도읍으로 정하고자 했던 것이 아니었을까?장안문 좌측 기단석에 줄지어 파놓은 성혈

장안문 왼쪽 기단석에 줄지어 파놓은 성혈

장안문의 성문 안쪽을 보면 성문을 견고하게 하기 위한 받침돌인 기단이 있다. 성 안에서 장안문을 바라보고 왼쪽 기단에 보면 크고 작은 성혈이 있다. 화성이 축성 된 후 사람들은 장안문에 와서 기단석에 성혈을 판 것이다. 화성의 4대문 가운데도 가장 큰 장안문, 그리고 그 성문을 받치고 있는 기단석. 그곳에 성혈을 판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장안문이 한양으로 올라가는 길목에 서 있고, 그 이름이 장안이었기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 장안문에 성혈을 갈아내면서 자손들이 한양으로 입성해 벼슬길에 오르기를 바란 것은 아니었을까? 혹은 자손들이 정조의 효를 본받기 위해서 성혈을 조성했을 수도 있다. 그렇지 않으면 효심 가득한 자손을 낳게 해 달라는 기자속(祈子俗)으로 조성했을 수도 있다. 기자속의 사전적 의미는 출산의례의 전 단계로, 사내아이 임신을 기원하는 의례이다.화성박물관 선정비 군에 놓인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

화성박물관 선정비 군에 놓인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 받침돌에도 성혈 파놓아
이렇게 수원화성 장안문이나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에도 성혈을 조성한 것을 보면 성혈은 선사시대의 각종 기원속(祈願俗) 신앙에서 유래된 습속으로 근세까지 이어졌다고 볼 수 있다. 서유린(1738(영조14)~1802(순조 2))은 조선조 문신으로 자는 원덕(元德), 호는 영호(潁湖)이다. 교리 효수의 아들로 영조 42년인 1766년에 정시문과에 갑과로 급제하여, 1768년 부교리를 거처 도승지, 충청도 관찰사에 이어 대사헌을 지냈다. 1781년에는 호조판서에 제수되었다.

정조 12년인 1788년에는 공시당상으로 국경무역을 관장하고, 1790년에는 왕의 명령으로 <증수무언록>을 번역했다. 그 뒤 선혜청 당상과 판의금 부사, 한성판윤, 수원부 유수 등을 지냈다. 순조 1년인 1801년에 집권한 벽파에 의해 경흥에 유배되어 이듬해에 유배지에서 세상을 떠났다.

화성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는 1831년에 건립되었다. 이 선정비는 1797년부터 1800년까지 화성 유수를 재임할 때 선정을 베푼 것을 기리는 비이다. 그런데 이 선정비의 받침돌에는 무수한 성혈이 보인다. 왜 이 비에만 성혈을 이렇게 파 놓은 것일까? 서유린의 선정비 받침돌에는 사방으로 돌려 크고 작은 성혈이 20여 개나 보인다. 어떤 것은 깊게 파여져 있고, 또 어떤 것은 조금 파다가 만 것도 있다.서유린 선정비 받침돌에 파인 성혈

서유린 선정비 받침돌에 파인 성혈

유수 서유린은 화성유수를 지내면서 정조에게 많은 건의를 한 것으로 기록에 보인다. 정조는 1794년에는 화성 성역을 착공하고, 1797년 9월 24일 화성유수 서유린은 정조에게 시흥과 과천도 화성유수부에 속해야 한다고 건의한다. 또한 정조 22년인 1798년에는 당시 화성유수인 서유린이 조세를 면해 줄 것을 아뢰자 이를 승낙한다.

이와같이 화성 유수시절 많은 업적을 쌓은 서유린의 선정비에 성혈을 판 것은 선정에 대한 감사와 그와 같이 충신이 태어날 것을 간구하기 위해 조성한 성혈로 볼 수 있다. 20일 한창 무더울 시간 찾아간 장안문과 화성 유수 서유린의 선정비에 새겨진 성혈. 그 성혈의 의미는 지역학자들의 연구로 정확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성혈, 기자속, 장안문, 기단석, 유수 서유린, 선정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