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자연누리텃밭학교에서 흙의 소중함 배워요!
자연누리협동조합 최용범 대표에게 듣는 도시농업이야기
2019-04-16 15:17:56최종 업데이트 : 2019-04-16 16:11:13 작성자 : 시민기자   김소라
호매실동 자연누리텃밭학교에 참여한 가족들

호매실동 자연누리텃밭학교에 참여한 가족들

호매실문화마을공동체에서 '자연누리텃밭학교'를 열었다. 자연과 가족이 함께 하는 따뜻한 시간이 되었다. 텃밭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제반 지식이나 작물에 대한 상식 등을 알려주면서 아이와 부모가 소통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텃밭학교는 총 2회로 진행되는데 지난 13일 1회차 수업이 있었으며, 20일 2회차 수업을 할 예정이다. 1회차 수업은 호매실동의 '카페플레이스 청' 앞의 정원에서 이루어졌다. 텃밭학교 수업은 광교산에서 자연누리협동조합을 운영하는 최용범 대표가 맡았다.
 
"농사는 어려움이 있지만 보람과 즐거움이 큽니다. 도시농업에 관련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족 중심의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대상자들과 함께 텃밭을 운영하는 것이 좋더라구요."
 
최 대표는 이렇게 이야기하며 도시농업의 중요성을 말했다. 최근 도시의 텃밭이나 주말농장에서 내 손으로 신선채소를 기르는 도시농부가 늘고 있다. 농업이 도시를 만나면서 그 역할이 커졌다고 할 수 있다. 개인의 건강 및 도심의 환경 개선, 공동체 회복 등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산업군이기도 하다. 도시농업을 통해서 작물을 키우는 것 뿐 아니라 먹거리를 내 손으로 생산하는 즐거움도 크다. 이제는 도시농업과 사회복지를 접목한 '사회적 농업'의 형태로 나아가고 있다. 
튤립을 심고 있는 최용범 대표, 열아홉살 때부터 농사를 지었다

튤립을 심고 있는 최용범 대표, 열아홉살 때부터 농사를 지었다

"최근 성남의 한 정신과 병원과 공동으로 알콜중독자 및 정신지체, 발달장애 등의 대상자들과 함께 작물을 심고, 재배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농업의 사회적 역할에 주목하며 치료효과까지 기대한 거예요. 앞으로 농업을 통해 장애인들의 직업이 개발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흙을 만지고, 식물을 키우는 것만으로도 굉장한 치료효과가 있다. 농업은 인류의 근간이었지만 앞으로 미래산업에서 주목받는다. 철학자 프란시스 베이컨은 "고도화된 문명의 발달은 우리의 눈을 다시 자연으로 향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산업화, 도시화가 인류의 살 길이 아니다. 도시에 초록의 생명이 피어날 때 정서적으로도 안정될 수 있다. 
화분에 작물을 심어 이름을 써 놓은 모습

화분에 작물을 심어 이름을 써 놓은 모습

지난 주 진행되었던 호매실문화마을공동체의 '자연누리텃밭학교'는 가족이 가지고 온 화분에 작물을 심는 활동이었다. 건강먹거리 및 환경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상추와 토마토 등 간단한 모종을 심는 일이었지만 아이들이 직접 흙을 만지고, 식물을 심는 데에 의의가 있다. 생명을 기르는 일은 나와 타인과 세계를 연결시키는 활동이기도 하다.
 
최용범 대표는 경기도 화성에서 나고 자랐으며 아버지를 따라 열아홉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농사를 지었다. 농대를 졸업한 후 농촌진흥청에서 3년간 일을 하기도 했다. 또한 인도네시아와 한국을 오가며 종자 관련 사업을 한 이력도 있다. 도시농업 분야의 베테랑급이다. 자연누리협동조합에서는 현재 아파트 텃밭 사업, 광교청소년수련관 옥상텃밭, 수원시평생학습관 텃밭 사업 등을 진행한다.
호매실동 카페플레이스 청에 모여서 가족들이 함께 미니텃밭을 만드는 방법을 배웠다

호매실동 카페플레이스 청에 모여서 가족들이 함께 미니텃밭을 만드는 방법을 배웠다

앞으로 도시농업의 장점을 어떻게 사회에서 활용할 수 있을까를 물었다.
 
"사회적 농업은 공공의 건강, 사회통합과 포용, 지역개발의 이익 창출까지 가능합니다. 유럽의 경우 1000여 개가 넘는 케어팜이 존재합니다. 장애인, 고령자를 고용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치매, 우울증, 자폐 등의 치료효과까지 얻을 수 있게 됩니다. 사회적 농업도 문재인 정부의 100대 과제 중 하나입니다. 사회적 약자들이 농업을 통해서 치유를 얻고, 삶의 가능성을 키워나가는 거죠."
 
수원시는 도시농업으로 미래를 가꾸어 나가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흙과 바람과 물만으로 식물은 자라간다. 최소한의 에너지만으로 인간에게 많은 것을 나누어주는 식물을 통해 인간은 다양한 혜택을 얻는다. 도시농업은 앞으로도 중요한 과제이며, 교육적으로도 확대되어야 할 분야이다. 수원시 곳곳의 공터, 시민농장, 공원 등에서 이루어지는 텃밭이 늘어나 초록이 숨쉬는 도시를 꿈꿔본다.

도시농업, 자연누리텃밭학교, 최용범대표, 도시농부, 김소라시민기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