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삼계탕 맛있게 드시고 남은 더위도 이겨내세요”
지동, 팔달구 최초로 사랑의 밥차 운영…300명분 삼계탕 준비
2019-08-22 21:02:54최종 업데이트 : 2019-08-23 14:15:57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22일, 수원시 자원봉사센터가 주관한 사랑의 밥차가 지동을 찾아왔다

22일, 수원시 자원봉사센터가 주관한 사랑의 밥차가 지동을 찾아왔다

"오늘 팔달구에서는 최초로 지동 사랑의 밥차를 시범운영합니다. 오늘 운영을 해보고 반응이 좋으면 앞으로 계속하려고요. 사랑의 밥차는 수원시 자원봉사센터(센터장 임숙자)에서 주관하고, 코레일 봉사단과 공군 전우회, 지동 새마을 부녀회, 지리봉사단, 쿨사랑 봉사회 여러분이 함께 해 주십니다."

22일, 지동 행정복지센터(동장 김민수)에서 사랑의 밥차를 운영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일찍 찾아갔다. 이날 밥차 봉사로 300명분의 삼계탕을 준비한다고 해서 사전취재를 하기 위해 일찍 찾아간 것이다. 김민수 지동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지동 이진순 맞춤형복지팀장이 들어와 '팔달구 최초'라고 강조한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수원시 자원봉사센터는 수원시에서 개최하는 각종 행사와 봉사에서 가장 열심히 땀을 흘리는 단체이다. 가장 많은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수원시 자원봉사센터는 우리사회를 아름답게 만드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수원시 어딜 가나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이 바로 자원봉사자들이다.
삼계탕을 끓일 닭을 손질하는 자원봉사자들

삼계탕을 끓일 닭을 손질하는 자원봉사자들

수원시의 노인인구는 약 9% 정도라고 한다. 하지만 지동은 노인인구가 18.9%에 달한다. 수원에서도 가장 많은 노인들이 거주하고 있는 지동은, 그만큼 도움의 손길을 많이 필요로 한다. 수원시 자원봉사센터가 팔달구 중에서도 가장 먼저 지동을 선택한 것은 노인인구가 가장 많기 때문일 것이다.

300명분의 삼계탕을 준비한 수원시 자원봉사센터의 지동 사랑의 밥차 봉사. 이른시간부터 지동행정복지센터 주차장에는 공군전우회 회원들이 나와 식탁을 정리하고 노인들이 삼계탕을 드실 수 있도록 천막을 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주차장 옆 식당에서는 자원봉사자들이 삼계탕에 넣을 닭을 준비하고 각종 찬거리를 마련하고 있다.

이날 봉사를 위해 모인 3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사랑의 밥차를 이용해서 지동 관내 어르신 300명에게 무료로 점심급식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자원봉사센터는 팔달구 중에서 가장 먼저 지동을 찾아와 시범사업으로 삼계탕 급식을 마련한 것이다. 자원봉사센터는 이날 무료급식 추진결과를 보고 앞으로 정기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자원봉사자들이 삼계탕 급식을 준비하고 있다

자원봉사자들이 삼계탕 급식을 준비하고 있다

지동 어르신 300명에게 급식한 삼계탕

지동 어르신 300명에게 대접한 삼계탕

음력 말복이 지났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한 낮 기온은 30도를 오르내린다. 이런 날 이른 시간부터 직접 땀을 흘리며 식재료를 준비한 봉사자들은,  열기가 있는 불 앞에서 삼계탕을 준비하느라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랐다. 이날 사랑의 밥차 봉사를 하는 자원봉사자들은  일일이 어르신들에게 삼계탕을 날라다주면서도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는다.

"수원에서도 지동은 노인들을 가장 잘 섬기는 마을이죠. 노인들이 편한 만큼 봉사자들은 힘이 들지요." 자원봉사자들이 전해 준 삼계탕을 들면서 한 어르신이 말한다. 한 할머니가 "삼계탕을 먹었으니 남은 무더위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거예요"라면서 기자에게 삼계탕 한 그릇을 권한다. 수원시 자원봉사센터 임숙자 센터장은 "사랑의 밥차 봉사는 지역사회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따듯한 마음이 깃들어 있다"면서 "앞으로 그런 따듯한 마을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랑의 밥차, 팔달구 최초, 수원시자원봉사센터, 지동, 삼게탕, 공군전우회, 지리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