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대폭 축소
정조대왕 능행차, 개막공연 '품', 음식문화축제는 취소
2019-09-30 17:02:52최종 업데이트 : 2019-09-30 17:25:36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김훈동 공동위원장이 화성문화제를 일부종목 취소 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김훈동 공동위원장이 화성문화제를 일부종목 취소 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으로 인해 대폭 축소되었다.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 수원시청 브리핑 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연 경기구간을 전면 취소한다. 그 외에 시민들이 주도적으로 여는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한 곳이라도 더 확진이 늘어나면,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전체행사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수원시는 경기도의 수부도시로 화성문화제의 축소를 두고 추진위원들이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조대왕 능행차의 경기도·수원시 구간을 전면 취소하고, 제56회 수원화성문화재는 대폭 축소하여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추이와 관계기관, 수원시민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서울 창덕궁을 출발하여 경기남부지역인 화성을 관통하는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기도와 뜻을 같이하여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지난해 정조대왕 능행차 모습

지난해 정조대왕 능행차 모습

음식문화축제 부스는 설치하지 않아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수원화성문화제는 56년간 끊임없이 개최되어 온 축제로 시민추진위원을 중심으로 범시민 기부캠페인을 벌여왔다"면서 "많은 시민들이 기부에 적극 동참하여 올해 목표 4억 원 중 3억 원 정도를 모금했으며, 지금도 기부를 하겠다고 의사표시를 하는 시민과 단체들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행사가 대폭 취소되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으면 시민들이 기부를 하겠느냐고 물었다.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행사 중 축소된 것을 보면 개막공연인 '품'을 취소하고, 음식문화축제는 잔반처리 등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모든 음식부스는 설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수원화성문화제의 백미인 정조대왕능행차 역시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방지를 위해 취소하겠다는 것이다.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돼지열병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두려움과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생할 경우에는 수원화성문화제 행사 전체를 전면 최소하겠다"면서 "앞으로 수원화성문화제가 시작하는 3일까지 더 이상 확산이 되지 않기를 간곡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능행차는 수원시가 주관적으로 행하고 있다

능행차는 수원시가 주관적으로 행하고 있다

시민들의 축제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시민들의 성금을 내서 마련한 시민들의 축제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면서 "그 외에 행사는 돼지열병과 관계가 없는 것은 진행하고, 조금이라도 관계가 있다고 생각이 들면 모두 취소시켰다"고 했다. 기자보고회를 마친 후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도 가졌다.

기자들은 "축소보다는 전면 취소를 해야 옳지 않은가?", "행사 취소로 인한 손실은 얼마나 발생했나?", "공동재현은 얼마나 많은 지자체가 참여하는가?" 등에 대해 물었고, 김훈동 공동위원장은 "최선을 다해 손실을 막고, 가급적이면 시민들이 기금을 모아 진행되는 축제는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더 이상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130만 수원시민과 함께 간구한다"면서 보고회를 마쳤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능행차, 음식문화축제, 화성문화제 축소, 취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