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역대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 손님이 가장 많았어요”
음식문화축제 취소되면서 관람객 먹거리 찾아 통닭거리로 몰려
2019-10-07 10:19:00최종 업데이트 : 2019-10-07 15:23:27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화성문화제가 열린 4일 오후 팔달문 통닭거리 일대에 모인 사람들

화성문화제가 열린 4일 오후 팔달문 통닭거리 일대에 모인 사람들.

"그동안 수원화성문화제를 치루면서 가장 많은 손님들이 온 것 같아요.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인해 행궁광장에서 진행하던 음식문화축제가 취소되면서 먹거리가 없다보니 수원화성문화제를 찾아왔던 모든 관광객들이 통닭거리로 몰려 온 것이죠. 문화제를 하는 동안 자리가 없어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렸으니까요."

4일 동안 열린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에 가장 큰 덕을 본 것은 바로 통닭거리와 남문시장 인근의 먹거리집들이다. 4일부터 6일까지의 통닭거리와 지동 순대타운 등에는 빈자리를 찾아볼 수가 없다.

통닭거리에서 장사를 하는 한 업주는 "역대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 가장 많은 매출을 올렸다"면서 "앞으로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지역경제를 생각해 음식문화축제를 깊이 고민해 보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문화제가 중점적으로 열리는 행궁광장 한편에 음식문화축제를 열어 상대적으로 사람들이 이동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4일부터 6일까지 돌아본 팔달문 통닭거리는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4일 밤 용성통닭 사거리에서는 순서를 가디라는 손님들을 위한 이벤트 행사도 열렸다

4일 밤 용성통닭 사거리에서는 순서를 기다리는 손님들을 위한 이벤트 행사가 열렸다.

6일 오후, 7시쯤 통닭거리로 나가보았다. 통닭집마다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빈자리가 없어 손님들이 닭을 먹고 나가면 바로 청소를 하고 또 다음 손님을 맞아들인다. 하루종일 그렇게 바삐 움직이는 모습이다. "오늘만 같았으면"이라는 상인들의 말이 실감이 난다.

용성통닭 앞 사거리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이벤트 행사를 진행하는 듯하다. 자리가 없어 기다리는 고객들이 지루하지 않게 만들고 있는 듯하다. "한 시간 전부터 돌아다니다가 겨우 자리를 잡았다"는 장아무개(남 39세)씨는 "통닭거리가 이렇게 붐비는 것을 처음보았다"고 한다.

통닭거리는 수원의 먹거리 중에서도 가장 소문이 난 곳이다. 극한직업에 소개가 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통닭거리는 주말이 되면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모든 통닭집들이 그런 것은 아니었다. 이번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에는 어느 집을 가도 줄이 늘어서 있다. 그만큼 음식문화축제가 취소 된 덕을 톡톡히 본 셈이다.6일 오후, 통닭거리로 자리를 찾아 몰려드는 사람들

6일 오후, 통닭거리로 몰려드는 사람들.

그동안 하루에 3~4대 밖에 보이지 않던 청년상인들이 운영하는 푸드트레일러도 모처럼 6대가 나와 영업을 하고 있었다. "장사가 잘 안되니 제대로 나오지 않았는데 그래도 남문거리축제가 열리는 4일부터는 6대가 나와서 장사를 하고 있네요. 음식문화축제가 취소된 점도 있지만 남문거리축제가 열리는 지동교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다보니 장사가 좀 되는 듯싶어요." 남문고객센터 관계자는 푸드트레일러가 하루에 3~4대 밖에 나오지 않아 손님들이 많이 찾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축제장에 먹거리가 빠지면 재미가 없죠. 이번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음식문화축제가 취소 되면서 화성행궁 광장을 찾아 온 많은 관람객들이 먹거리를 찾아 남문 통닭거리 등으로 내려왔다"면서 "남문 일대 먹거리집들은 자리가 없어 손님을 받지 못했다"고 하네요.5일, 시민가요제가 열리는 지동교 옆에 자리한 푸드트레일러도 오랜만에 활기를 찾았다

5일, 시민가요제가 열리는 지동교 옆에 자리한 푸드트레일러도 오랜만에 활기를 찾았다

수원시상인연합회 최극렬 회장은 음식문화축제가 취소 된 것이 남문지역 먹거리집으로 손님들이 몰려와 가는 곳마다 빈자리가 없었다고 하면서, 음식문화축제가 취소된 것이 오히려 남문시장의 식당들은 덕을 보았다고 강조했다.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밤낮으로 돌아본 수원남문시장의 통닭거리와 먹거리집들이 모여있는 지동시장 일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는 식당 사람들은 '날마다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다'고 흐뭇해한다.

수원화성문화제, 음식문화축제, 취소, 통닭거리, 인산인해, 푸드트레일러, 식당가, 순대타운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