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뉴트로 사업’으로 남문로데오거리 옛 영화 되찾는다.
로데오 상인회 천영숙 회장, "과거의 모습을 찾아내는 것이 시급해요"
2019-10-10 20:52:05최종 업데이트 : 2019-10-11 10:28:02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10일, 남문로데오상인회장실에서 대담 중인 천영숙 회장

10일, 남문로데오상인회장실에서 대담 중인 천영숙 회장

'뉴트로'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로,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긴다는 뜻을 갖고 있다. 뉴트로는 '유행은 돌고 돈다'라고 해, 과거의 복고적인 형태가 다시 새롭게 부각되어 또 다른 유행을 만든다는 뜻과도 연관돼 있다. 그런 '뉴트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나선 시장이 있다.

수원에는 22개 인정시장이 있다. 인정시장이란 상인회원 50명 이상인 시장들로 수원시에 등록하여 시장으로 인정받은 시장을 말한다. 우리는 흔히 인정시장을 '전통시장'이라는 말로 표현하지만, 모든 시장이 전통시장은 아니다. 전통시장이란 과거의 시장과 같이 농·수·축산물과 같이 1차 상품을 판매하면서 잡화상품을 곁들인 시장을 말한다.

그런 수원의 22개 전통시장에는 상인회가 구성되어 있고, 상인회장을 선출하여 모든 시장의 대소사를 상인회장이 관장한다. 하지만 상인회장이 독단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아니다. 그 상인회에는 회장과 부회장, 이사, 감사 등의 직제가 있기 때문에 최종적인 사안을 상인회장이 책임질 뿐이다.

수원의 22개 인정시장 상인회장들은 대개가 남성들이 맡고 있다. 그것은 상인회라는 특성이, 많은 사람들과 상대해야 하고 수많은 대소사를 결정해야 하는 중책이기 때문이다. 그런 22개 인정시장 중 유일하게 남문로데오시장 한 곳만 여성상인회장이다. 천영숙 회장은 올해 상인회를 맡았지만 뭇 남성들보다 더 활발하게 상인회 일을 하고 있다.텅 비어서 한산하기만한 남문로데오거리

텅 비어서 한산하기만한 남문로데오거리

과거 젊은이들로 넘쳐나던 로데오거리
남문로데오상인회 천영숙 회장이 '뉴트로'라는 말로 로데오거리를 활성화시키겠다는 말을 하는 것은 과거 1980년대까지 이 거리의 영화를 지켜봤기 때문이다. 수원역에 AK백화점이 생기고 주변에 대단위 아파트들이 들어서면서 로데오거리를 거닐던 젊은이들이 하루아침에 빠져나갔다. 아무도 그 많은 사람들로 붐비던 로데오거리가 하루아침에 텅빈 거리로 변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않았다.

"당시에 그 많던 젊은이들이 이렇게 빠져버리라고는 아무도 생각지 않았죠. 그저 영원할 줄 알았던 것이죠. 지금 생각해도 충격적인 사건이에요. 어떻게 순간에 그 많던 젊은이들이 이 거리를 떠나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이죠. 아마 저만이 아니고 이 거리에서 생활하고 영업을 하던 많은 분들은 로데오거리가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남문로데오거리는 한 때 '젊음의 거리'로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찾아들었던 곳이다. 거리에는 6개소의 극장이 있었으며 젊은이들은 이 거리에 있는 선술집을 찾아 밤새도록 이야기꽃을 피웠다. 그런 거리를 걷던 젊은이들이 떠나고 난 뒤, 뒤늦게 다시 젊은이들을 끌어들이겠다고 많은 노력을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천영숙 회장은 그렇게 떠나버린 사람들의 옛 기억을 되살려 다시 이 거리로 돌아오도록 하겠다는 것이다.천영숙 회장은 뉴트로 운동으로 남문로데오거리를 다시 부흥시키겠다고 한다

천영숙 회장은 뉴트로 운동으로 남문로데오거리를 다시 부흥시키겠다고 말한다

지나간 추억 되살릴 수 있는 방안 마련해야
"저희 남문로데오상인회에서 뉴트로 운동을 하겠다는 생각을 한 것은, 이곳을 기억하고 있는 분들이 다시 이 거리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것이죠. 사람들은 누구나 과거를 기억하고 있잖아요. 이 거리를 기억하는 분들이 이 거리를 옛날처럼 복원시킬 수 있다면 아마 상당히 많은 분들이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천 회장이 뉴트로 운동을 하겠다는 것은 원도심인 로데오거리를 새롭게 바꿀 수가 없기 때문이란다. 건물을 새로 짓는다고 하면 예전과 달리 지금은 건축법 등이 까다로워 용적률 등 모든 것이 바뀌기 때문에, 있는 그 모습 그대로를 갖고 과거의 모습으로 기억을 되살리겠다는 것이다.

"예전 모습을 기억하고 있는 마을주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예전과 같이 실내장식 하나만 바꾸어도 사람들은 예전 모습을 기억하면서 회상에 젖을 거예요. 그렇게 건물주들과 상의해서 하나씩 정리해 나가면 옛 모습을 기억하는 분들이 다시 찾아올테고, 그런 정겨운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젊은이들도 발길을 이곳으로 옮기겠죠."

뉴트로 운동을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과거의 모습을 찾아내는 것이 시급하다고 한다. 천 회장은 페이스북을 이용하여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과거의 모습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또한 상인회를 비롯하여 로데오거리에 적을 두고 있는 많은 단체들과도 소통하면서 하나하나 과거로 돌아가겠다고 한다. 하지만 무조건 적인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거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10일 오후, 남문로데오상인 회장실에서 만난 천 회장은 "여자라서 못하는 것이 아니라, 여자이기 때문에 더 섬세한 곳까지 들여다볼 수 있다"면서 "과거 로데오거리를 기억하는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기다린다"고 말한다. 천 회장의 뉴트로 운동이 빛을 발하기 바란다.

천영숙, 뉴트로 운동, 새로운, 복고, 남문로데오거리, 상인회, 과거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