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이 가을에 생명이 살아있는 수원천을 걸어보자
‘2019 수원천 축제’, 버드내교~유천2교 사이에서 열려
2019-10-13 16:36:34최종 업데이트 : 2019-10-14 17:53:55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수원천에 가지를 늘인 버드나무가 정겹다

수원천에 가지를 늘인 버드나무가 정겹게 느껴진다.

수원천은 생명의 하천이다. 수원천에는 수많은 생명들이 이곳에서 살아간다. 동식물이 자리하고 있는 수원천은 수원의 도심을 흐르는 젖줄로 계절마다 많은 생명들이 이곳에서 새 생명을 얻기도 하고, 소멸되어 버리기도 한다. 그런 수원천이 이 계절에 가장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은 천변 산책로에 무수히 피어있는 아름다운 꽃 때문이다. 

수원천은 광교산에서 발원하여 수원의 중심부인 장안구, 팔달구, 권선구를 거쳐 황구지천에 이르는 길이 16km, 유역면적 25㎢에 이르는 대표적인 도시형 하천으로, 팔달구에 있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함께 화홍문, 남수문, 방화수류정 등 역사와 문화가 있는 수원의 중심하천이다

이런 수원천이 장안구 상광교동 광교산에서 발원하여, 팔달구를 거치면서 수원화성을 가로지른다. 수원화성 구간에서는 방화수류정과 용연, 화홍문, 화성의 중심부를 지나면서 남수문을 거쳐 물길이 유천(柳川= 버드내)이란 명칭으로 권선구를 지나 황구지천으로 유입되어 서해에 이른다.권선구민 화합한마당인 수원천축제가 19일에 열린다

권선구민 화합한마당인 수원천축제가 19일에 열린다

이 계절이 되면 정말 걷기 좋은 곳이 바로 수원천이다. 날씨도 걷기에 적합하지만 권선구에서 주관하는 '2019 수원천 축제'가 19일 버드내교에서 유천2교 사이에서 벌어지기 때문이다. 권선구민 화합 한마당으로 펼쳐지는 수원천 축제는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수원천을 걸으며 하루를 즐긴다.

19일 오후 3시에 시작하는 개막식은 버들교 옆에 메인무대를 마련해 놓고 손님들을 맞이한다. 이날은 무대공연과 체험부스, 플리마켓, 거리이벤트, 먹거리부스, 포토존 등을 운영하며 축제장을 찾아 온 관람객들은 수원천 가에 즐비하게 피어있는 각종 꽃을 즐기며 가족끼리 사진촬영을 하는 등 하루를 즐길 수 있다.

13일 오전, 수원천으로 나가보았다. 지동교에서 수원천 곁에 나 있는 산책로를 따라 내려가다 보니 수원천에 어른 팔뚝보다 굵은 물고기들이 한가롭게 유영을 하고 있고, 큰 물고기 옆으로 작은 물고기들이 떼를 지어 다닌다. 그것 하나만 보아도 수원천이 얼마나 많은 생명을 감싸 안고 있는 것인지 알 수 있다.가는 곳마다 꽃이 피어있는 수원천을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가는 곳마다 꽃이 피어있는 수원천은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가을의 상징하는 해바라기도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가을을 상징하는 해바라기가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옛날에 천안 인근에 홀아비 한 사람이 '능소(綾紹)'라는 어린 딸과 함께 살았다. 이 부녀는 비록 가난하긴 하였지만 정이 깊었다. 그런데 능소의 아버지가 변방의 수자리로 뽑혀가게 되었다. 능소의 부친은 변방으로 가다 천안삼거리에 이르러 더 이상 어린 딸을 데리고 갈 수 없다고 생각하여 주막에 딸을 맡겨 놓는다. 아버지는 딸 능소에게 '이 나무에 잎이 피어나면 다시 너를 만나러 이곳으로 올 것이다'라고 한 뒤 홀로 떠났다. 나중에 수자리에서 돌아 온 아버지를 만난 능소는 서로 얼싸안고 춤을 추었다고 한다」

천안삼거리에 전하는 능소에 대한 전설이다. 하지만 정조대왕도 버드나무를 유난히 좋아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에서 새롭게 발견된 '신풍누도'라는 제목의 채색 그림을 보면 수원화성 행궁의 정문인 신풍루 주변에 온통 버드나무가 그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화성전도를 보아도 화성 성밖으로 온통 버드나무가 그려진 것을 볼 수 있다.
 
정조가 현륭원(사도세자의 묘. 사도세자를 장조로 추존한 이후 융릉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일대나 용주사 일대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 버드나무를 심기 시작한 것은 재위 15년째인 1791년이다. 그해 1571주를 심기 시작해 몇 년에 걸쳐 수차례 버드나무를 심고 가꾸게 했다는 기록이 보인다. 제방을 쌓은 곳에도 심게 했다. 버드나무가 물을 좋아하는 특성 때문이다.채색화보집 <신풍누도>에 그려진 수양버들

채색화보집 <신풍누도>에 그려진 수양버들.

권선구 지역인 세류동으로 들어서자 수원천 가에 핀 각종 꽃들이 반긴다. 코스모스며 국화, 해바라기 등도 수원천을 걸으면서 함께 즐길 수 있다. 휴일이라서 인가, 많은 사람들이 아직 만개하지 않은 꽃들을 배경으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곳곳에 쉴만한 곳에는 어김없이 사람들이 모여앉아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수원천의 아름다움을 만끽한다.

유천2교 아래로 들어서니 능수버들 가지가 수원천에 닿았다. 이런 멋진 모습 하나만으로도 수원천은 이 가을에 꼭 가보아야 할 곳이다. 천천히 걸어본다. 바쁠 것도 없지 않은가? 그저 물속에서 한가롭게 유영하는 물고기들과, 그런 물고기를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는 날짐승들. 그런 모습 하나만으로도 마음에 평안을 느낀다.

물 흐르는 소리가 정겹고 많은 물고기와 아름다운 꽃이 피어있는 곳. 이 가을에 수원천을 한번 걸어보라. 그리고 심호흡을 한 번 해보자. 세상에 모든 시름을 내려놓을 수 있는 곳. 그곳이 바로 수원천이다.

수원여행, 수원천축제, 권선구만화합한마당, 가을, 생명,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