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작은음악회’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카페에서 만난 ‘벨에포크 앙상블’
2019-10-22 20:31:06최종 업데이트 : 2019-10-23 10:06:34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1층 카페에서 열린 작은음악회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1층 카페에서 열린 작은음악회

<벨에포크 앙상블>. 6명의 아름다운 여성들로 구성된 벨에포크 앙상블과는 두 번째 만남이다. 첫 만남은 지난 8월 26일, 자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2층 전시실에서 열린 음악회였고, 이번에는 차 한 잔을 마시면서 음악감상을 할 수 있는 창작센터 1층 카페에서 음악회가 열렸다. 1시간 조금 넘게 이어진 '작은음악회'는 기자가 생각하기에는 그 어떤 음악회보다 더 정감있는 가장 아름다운 음악회였다.

 

4명의 바이올린 주자(정순기, 신경옥, 이연희, 이숙화)와 첼로(정숙형), 클라리넷(김동숙) 등 6명의 연주자들의 모임인 벨에포크 앙상블은 이제 결성된 지 3년 정도 되었다. 공연을 하기 전 잠시 동안 6명의 연주자들과 대화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희 6명은 모두 음악을 전공했어요. 음악전공자들의 모임인데, 나름대로 사회에서 보람된 일을 하고자 모임을 결성했어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만나서 연습을 하고 있고요, 물론 공연이 잡히면 두 번 정도 모이죠. 한 번 모이면 두 시간정도 연습을 하고 있어요."
벨에코프 앙상블 단원. 좌로부터 이숙화, 이연희, 김동숙, 신경옥, 정순기, 정숙형

벨에코프 앙상블 단원. 왼쪽부터 이숙화이연희김동숙신경옥정순기정숙형 씨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카페에서 열린 벨에코프 앙상블의 연주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카페에서 열린 벨에코프 앙상블 연주

다양한 음악활동을 하고 있는 벨에포크 앙상블

 

결성한 지 3년이 채 안됐지만 벨에포크 앙상블의 활동은 놀랄만하다. 그동안 한 달에 두 번 이상 공연을 했고, 많을 때는 4번까지도 공연을 가졌다고 한다. 일 년에 어림잡아 30회 정도의 공연을 갖는다고 한다. 공연장소도 다양하다. 봉사활동을 주로한다는 앙상블팀은 고아원, 각종 문화공간 등의 공연까지, 자신들을 필요로 하는 곳은 어디든지 마다않고 달려간다는 것이다.

 

그렇게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은 갖추어진 것일까? "저희 회원들이 회비를 내서 운영하고 있어요. 저희들은 딴 직업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가끔 출연료를 받아 충당하기도 하고요. 하지만 대개는 순수한 봉사활동을 많이 하는 편이죠." 프로연주자들이지만 봉사활동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오후 2시 반, 카페 한편에 6명의 벨에포크 앙상블 단원들이 자리에 앉았다. 카페라는 특성상 많은 사람들이 모이지는 않았지만, 카페에 모인 사람들은 그 누구보다 음악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때문에 모인 관객들 모두가 이미 벨에포크 앙상블의 공연에 푹 빠졌다.
바이올린 연주자들. 좌로부터 이숙화, 정순기, 이연희, 신경옥

바이올린 연주자들. 왼쪽부터 이숙화정순기이연희신경옥 씨

첼로연주자 정숙형(좌)과 클라리넷 연주자 김동숙

첼로연주자.  정숙형(왼쪽)과 클라리넷 연주자 김동숙

주옥같은 선곡, 모두가 '앙코르' 열창

 

모두 11곡이 연주 된 이날 벨에포크 앙상블 연주는 압권이었다. 사람들은 많은 인원이 출연하는 오케스트라나 합창 등에 큰 비중을 둔다. 물론 그런 웅장함도 좋다. 하지만 기자는 그런 웅장함보다 오히려 아기자기한 소수의 인원이 만들어내는 앙상블 등에 더 매력을 느낀다. 아마도 기자가 음악을 전공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웅장한 것보다 실내악 등에 더 매력을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작곡을 할 때도 소수의 인원이 감당할 수 있는 소곡(小曲)이나 중주곡 등에 더 매력을 느꼈기 때문이다.

 

이날 벨에포크 앙상블 공연은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근무자이자 기획자인 우경주 씨의 진행으로 이루어졌다. 편안하게 해설을 해가며 들어보는 앙상블. 그 어떤 음악회보다 더 멋진 최고의 음악회였다고 생각한다. 미녀와 야수로 시작한 연주는 캉캉, 시네마천국, 썸머, 마술피리, 인생은 아름다워 등 우리가 자주 접한 곡들이었다.

 

10곡의 연주를 다 마치자 관객들은 '앙코르'를 외치며 박수를 쳤다. 앙상블 연주자들은 '가을이 오면'이라는 앙코르곡을 연주한 후 이날 작은음악회를 마쳤다. 카페에서 오순도순 마주앉아 연 벨에포크 앙상블의 '작은음악회'. 결코 작지 않은 음악회가 준 감동은 즐거움과 환희였다. 부르면 언제라도, 어디라도 달려간다는 6인의 아름다운 여인들. 앞으로 벨에포크 앙상블을 영원히 기억할 듯하다.

벨에포크 앙상블,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작은음악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