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팔달구 우만1동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 열려
주민화합 및 이웃돕기 기금 조성 위해…판매이익금 전부 이웃돕기 기금으로 사용
2019-10-23 22:39:47최종 업데이트 : 2019-10-24 13:04:22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당산공원에서 열린 '제5회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

당산공원에서 열린 '제5회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

<당산공원>은 우만1동에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경로당과 주차장, 지하에 공용화장실, 놀이터 등이 있는 복합공원이다. 23일 오후 찾아간 당산공원은 붐볐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음식을 들며 담소를 나누고, 무대에선 우만1동 주부들이 신바람나게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가을이 되면 수원은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지역축제를 하는 곳도 많고, 각종 전시회에 음악회 등 보고 즐길 것이 많기 때문이다. 그 많은 곳을 찾아다니다 보면 언제 하루해가 다 졌는지 모르겠다. 기자는 꼭 보아야할 곳이 아니거나 연락을 받지 않은 곳은 목록에서 지운다고 해도 하루에 두세 곳을 다녀야 한다.

그렇게 바삐 걸음을 걷는다고 해도 연락을 받고도 한두 곳은 포기해야 할 때가 많다. 시간이 중복되면 한꺼번에 두 곳을 갈 수 없기 때문이다. 가을이 되면 수원은 그렇게 크고 작은 행사가 연이어 벌어진다. 그런 와중에 팔달구 우만1동에서 연락이 왔다.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을 당산공원에서 연다는 것이다. '라온'이란 순 우리말로 '즐거운'이란 뜻이다. 라온 페스티벌은 '즐거운 축제'가 된다.라온 페스티벌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온 축하객들

라온 페스티벌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온 축하객들

무대 위에서 한데 어우러져 춤을 추는 주민들

무대 위에서 한데 어우러져 춤을 추는 주민들

'제5회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은 주민화합 및 이웃돕기 기금 조성을 위해 열렸다. 오전 11시부터 우만1동 각 단체들이 운영하는 먹거리 판매소는 사람들로 북적였고, 무대에서는 각종 공연이 진행됐다고 한다. 기자는 오후 4시부터 공식행사가 열린다고 전달 받았기에 오후 3시 30분쯤 당산공원을 찾았다.

이날 우만마을 라온 페스티벌에 참석한 인원은 500여명을 웃돌았다고 한다. 지역주민은 물론, 유관기관 관계자와 행사자 등을 합하면 그보다 많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날 라온 페스티벌은 우만1동 단체장협의회가 주최하고 우만1동 마을만들기협의회가 주관했으며, 우만종합사회복지관과 우만1동 행정복지센터가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오늘 아침에는 날씨가 쌀쌀해 걱정을 하기도 했는데 시간이 가면서 날이 풀려 축제를 하기에 적합한 날씨인 듯합니다. 우만1동 라온 페스티벌이 축복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끝나는 시간까지 모두 함께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우만1동 마을만들기협의회 이태정 회장은 "축제를 열기에 적당한 날씨"라면서 "오늘 하루만큼은 모든 근심걱정을 털어내고 마음껏 즐기자"고 했다. 이날 팔달구 행정복지센터 각 동장과 주민자치회장(위원장)들은 축제장을 찾아와 라온 페스티벌을 축하해 주었다. 먹거리를 팔고 있는 각 단체는 음식을 날라다주면서 "많이 드시라"고 한다. 티켓을 먼저 구입해 음식을 먹으면 그 이익금은 모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사용한다는 것이다.인사말을 하는 우만1동 이태정 마을만들기협의회장

인사말을 하는 우만1동 이태정 마을만들기협의회장

한편에 놓여있는 각종 상품들

한편에 놓여있는 각종 상품들

라온 페스티벌을 취재하고 있는데 우만1동 행정복지센터 박상영 행정민원팀장이 "저희 우만1동은 지역축제를 해도 딴 곳과 다릅니다. 다른 동은 각 단체들이 음식 등을 판매하면 그 이익금을 판매한 단체가 모두 가져가지만 저희 우만1동의 모든 단체들은 오늘 음식판매를 한 이익금 전체를 이웃돕기 기금으로 조성합니다"라고 말한다.

"아마 수원의 어느 곳에서도 이렇게 이익금 전체를 이웃돕기 기금으로 활용하는 곳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희는 오늘 만들어진 기금을 이용해 명절 때나 연말연시 등에 소외된 이웃을 위해 활용하고요, 각 단체들이 필요하면 지원도 할 예정입니다"라면서 각 행정복지센터에 확인해보라고 자신있게 말한다.

오전부터 정성들여 마련한 음식을 판매하고, 그 이익금 전체를 이웃돕기 기금으로 활용한다고 하는 우만1동 '라온 페스티벌'. 각종 공연과 함께 주민들이 한데 어우러져 신바람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한 지역축제. 지역축제가 앞으로 어떤 일을 중점적으로 해야 하는가를 알려주는 본보기 인듯하다.

우만1동, 라온 페스티벌, 판매이익금, 이웃돕기, 당산공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