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우리전통문화의 결정체…흥이 넘치는 ‘맞이굿판’
‘경기안택굿’, 경기도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2019-11-04 11:34:28최종 업데이트 : 2019-11-05 11:18:59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고성주 명인의 맞이굿에서 '천궁맞이'를 하고 있다

고성주 명인의 맞이굿에서 '천궁맞이'를 하고 있다

3일, 수원시 팔달구 지동 271~124에 소재한 경기안택굿보존회. 이 집에 거주하는 경기안택굿 고성주 명인은 18세에 내림을 받은 후 이곳에서 45년을 거주하고 있다. 그동안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일 년에 봄·가을 두 차례씩 맞이굿을 올리고 있다. 아무리 힘들어도 봄‧ 가을에 열리는 맞이굿은 거르지 않는다.

'맞이굿'이란 무격이 자신이 모시고 있는 무속신들과 자신을 믿고 따르는 수양부리들의 안녕을 위해 행해지는 가장 큰 굿판이다. 흔히 맞이굿을 '진적굿'이라고도 한다. 맞이굿이라 부르는 것은 굿거리 제차(祭次) 중에서 천궁맞이라고 하여 모든 신령들을 굿판으로 청배하기 때문에 '맞이'한다는 뜻이다.

이를 '진적굿'이라 하는 것은 맞이굿을 하는 날은 일반적인 굿보다 더 많은 제물을 진설하고 굿거리 제차 중에서 무격이 용사슬이라고 하여 물동이 위에 오르거나 각종 제물을 이용해 사슬세우기를 하는데 이는 신령에게 온전히 받친다고 하여 진적굿이란 용어를 사용한다. 즉 모든 것을 신에게 받친다는 뜻이다.
고성주 명인이 맞이긋에서 '별상거리'를 진행하고 있다

고성주 명인이 맞이굿에서 '별상거리'를 진행하고 있다

110년을 수원에서 가게로 전승된 경기안택굿
흔히 우리는 '한양굿'이란 용어를 사용한다. 하지만 현재는 서울에 많은 무격들이 거주하고 있지만 고려 때는 도성 밖으로 50회나 무격들을 축출(逐出) 했으며, 조선조 때도 무격들을 한양 성밖으로 내보냈다. 이들이 한양에서 쫓겨나면 만신들은 노량진인근 한강을 벗어나야 했기 때문에 '노들만신'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결국 한양굿이란 용어는 근대에 들어 생겨난 것으로 보아야하며, 이들이 도성에서 축출당해  주로 자리를 잡은 곳이 경기도 수원을 비롯해, 화성, 오산, 안성, 시흥, 안산, 이천 등지였다. 이들은 이곳에서 나름대로 가계를 형성해 자신의 굿을 전승시켰기 때문에 경기도 일대의 굿은 나름 지역적 특색을 지니면서 오랜 시간 이어져 내려왔다.

이중 고성주 명인은 유일하게 강신무이면서도 가계(家系)로 굿이 전승된 특별한 경우이다. 고성주 명인은 할머니를 거쳐 고모, 그리고 고모의 신딸인 최영옥 만신-고성주로 이어지는 110년의 세월을 집안으로 경기도 전통굿이 전승된 유일한 인물이다, 그가 일 년에 두 차례씩 맞이굿을 열고 있는 것도 가계로 전해진 굿의 법제를 지켜가야 하기 때문이다.맞이굿에는 소리꾼들도 초청되어 흥을 돋운다

맞이굿에는 소리꾼들도 초청되어 흥을 돋운다

질펀한 안택굿판, 모든 사람이 즐기는 축제
고성주 명인의 경기안택굿은 남다르다. 굿을 '열린 축제'라고 한다. 열린 축제의 현장을 볼 수 있는 굿판이 바로 고성주 명인의 맞이굿판이다. 맞이굿을 열기 1주일 전부터 각종 기물을 정비하고 닦는다. 그리고 굿에 필요한 제물을 직접 집에서 준비한다. 맞이굿에 모이는 수백 명의 인원이 먹을 음식도 집에서 일일이 준비한다.

고성주 명인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판>을 지켜가고 있는 무격이다. 판이란 무격과 수양부리들이 부모·자식으로 연결되는 고리를 말한다. 즉 무격이 부모가 되고 수양부리들은 자식이 되는 정신적인 부모와 자식의 관계가 형성되는 것이다. 하기에 고성주 명인의 신도들은 나이가 고성주 명인보다 더 많아도 모두가 '아버님'이라고 고성주 명인을 호칭하고, 고성주 명인은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수양부리들에게도 '아들'이나 '며느리'라고 부른다. 때문에 고성주 명인의 수양부리들은 대개 할머니-고모 - 신어머니 때부터 전해지는 대물린 신도들이다.'열린축제'답게 굿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춤판을 벌이고 있다

'열린축제'답게 굿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춤판을 벌이고 있다

3일 오전부터 시작된 '2019 경기안택굿 가을맞이'. 열린축제답게 꼭 수양부리가 아니라고 해도 누구나 굿판에 참여할 수 있다. 가장 두드러진 것은 누가와도 먹을 것을 한상 차려준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수양부리가 아니라고 해도 굿판에 참여하면 누구에게나 똑 같이 복과 굿에서 사용한 제물을 나누어준다.

그리고 굿판 내내 먹을 것을 차린다. 더 달라고 해서 노여워하지 않는다. "집에 오는 이는 무조건 복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고성주 명인의 철학이다. 하루 종일 굿이 열리고 중간에는 소리꾼과 춤꾼도 한 몫 거든다. 그야말로 종합적인 축제의 모습이다. 그리고 막판에는 모두가 전복을 입고 한바탕 뛰어논다. 이집이 아니면 볼 수 없는 광경이다. 누구나 찾아와 먹고, 마시고 함께 즐기는 열린 축제의 장 경기안택굿. 하루빨리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 온전한 전승이 되길 바란다.

맞이굿, 경기안택굿, 무형문화재, 고성주 명인, 지동, 열린축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