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 상인, 서울 시장 구경하면서 입이 떡벌어져
서울 청계천‧광장시장‧명동 등 돌아봐…특화된 먹거리 매대‧가판대 놀라워
2019-11-21 10:39:50최종 업데이트 : 2019-11-22 16:30:57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서울 청계천이 시작되는 곳에서 기념촬영을 한 수원시 상인회장단 일행

수원시 상인회장단 일행이 서울 청계천이 시작되는 곳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일 오후, 수원화성 행궁광장 앞에 수원시상인연합회 회장단이 모였다. 수원시 22개 전통시장 상인회장 중 2명을 제외한 20명과 수원시 경제정책국 원영덕 국장, 지역경제과 심언형 과장 등 7명, 수원시 상인연합회 김춘홍, 이원영 자문위원, 상인연합회 홍보위원장인 하주성 기자 등 30여 명이 버스 한 대로 수원을 출발하여 서울상권 벤치마킹에 나선 것이다.

이날 서울 벤치마킹을 주관한 수원시상인연합회는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는 지역경제와 이웃도시 전통시장의 현재 모습을 돌아보고, 수원시 상권의 변화와 각 전통시장들이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등을 고민하고 시장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오후에 수원을 출발한 것은 서울 상권의 야시장 등을 돌아보기 위해서였다.

수원시상인연합회 최극렬 회장은 서울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 "오늘 돌아볼 서울 청계천 광장시장과 명동 등을 돌아보고 우리시장과 무엇이 다른지, 또 어떤 정책으로 전통시장을 활성화 시킬 수 있을 것인지 등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서울상권 벤치마킹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상인회장들이 돌아볼 곳을 잘 살핀 후 좋은 정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했다.  영하로 떨어진 날씨에 청계천을 걸으며 이야기를 하는 회장단

영하로 떨어진 날씨에 청계천을 걸으며 이야기를 하는 회장단.

서울에 도착하기 전 김춘홍 자문위원은 "오늘 여러분이 벤치마킹을 하는 광장시장과 명동은 서울 상권 가운데도 가장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이라면서 "광장시장도 어려움에 처한 상인들이 점포 문을 닫아 빈 공실이 늘어나고 있지만, 또 다른 정책으로 가장 많은 외국인들이 찾아오는 관광명소가 되었다"면서 시장을 잘 돌아볼 것을 주문했다.

이원영 자문위원은 "명동을 나가보면 서울이라는 거대도시가 명동으로 어떻게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었는지 알 것"이라면서 "수원 전통시장들도 각 시장에 알맞은 특화정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명동의 야시장을 돌아보면 왜 전통시장이 시장에 맞는 특화정책을 고민해야 하는지 알 것"이라면서 명동을 돌아보고 난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갖자고 제의했다.

서울 청계천이 시작되는 곳에서 하차한 회장단일행은 기념촬영을 한 후 청계천을 따라 2.5Km 정도를 걸어 광장시장으로 향했다. 광장시장을 오후에 찾아간 것은 오전에는 한복 및 원단 등 위주로 판매하는 시장이지만, 오후 4시부터 이곳 광장시장 시장통이 모두 먹거리를 판매하는 매대가 들어서기 때문이다. 광장시장 통로에 들어선 음식을 판매하는 매대와 넘쳐나는 관광객들

광장시장 통로에 들어선 음식을 판매하는 매대와 넘쳐나는 관광객들.

넓은 광장시장의 모든 통로마다 자리를 잡은 먹거리 매대. 넘쳐나는 사람들. 오후에 광장시장을 찾아오는 관광객들 중 50%는 중국인, 그리고 나머지가 일본인과 동남아 관광객들이라고 한다. 매대에서 판매를 하는 먹거리들도 다양하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이렇게 시장통로에 진열된 먹거리들을 맛보기 위해 일부러 온다는 것이다.

회장단 일행이 시장에 들어섰을 때도 인근에 관광버스 10대가 늘어서 많은 중국인들을 하차시키고 있었다. 이들 모두가 먹거리 천국이라는 광장시장을 돌아보기 위해 찾아왔다고 한다. "광장시장 통로에 먹거리 매대가 들어서는 시간이면 기존의 점포들은 문을 닫고 철시한다"고 최극렬 회장이 말한다. 이렇게 특화된 먹거리 매대들로 인해 광장시장은 외국 관광객들이 꼭 들려가는 곳이라는 것이다.

오후 8시가 넘어 찾아간 곳은 젊은이들과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명동이었다. 명동은 중국 관광객과 동남아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다. 과거에는 이곳에서 판매하는 유명화장품을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했지만, 요즈음은 피부미용을 위한 각종 의료기구들이 판매되면서 유명메이커 화장품보다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피부건강에 도움을 주는 화장품을 선호한다고 귀뜸한다.
외국인 관광객들로 넘쳐나는 명동 야시장거리

외국인 관광객들로 넘쳐나는 명동 야시장거리.

놀라운 것은 명동대성당 인근부터 명동전철역 입구까지 도로에 늘어선 가판대들이다. 저녁이면 이곳에 가판대를 설치하고 장사를 한다는 거리점포들은 사람들로 넘쳐난다. 그리고 의류, 억새사리, 각종 모자와 머플러 등을 판매하는 가판매점이 끝나면 양편에 늘어서 있는 먹거리 매대들이다. 줄지어 서 있는 먹거리 매대는 젊은 상인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명동을 찾아오는 관광객 중 90%가 외국인"이라고 김춘홍 자문위원이 알려준다. 명동거리에 넘쳐나는 수많은 사람들이 거의 외국인이다. 갑자기 기온이 영하로 떨어 진 날이지만 명동을 찾은 외국관광객들은 손에 먹을 것을 들고 다니면서 여기저기 구경하기에 여념이 없다. 커피숍도 사람들로 만원이다. 젊은이들과 관광객들로 성시를 이룬다는 명동야시장. 그런 모습을 보는 회장단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오후 9시가 넘어 서울을 떠나면서 최극렬 상인연합회장은 "우리 수원 전통시장은 거대한 기업이 종합쇼핑몰을 열기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 전통시장이 각 시장에 맞는 특화시장으로 거듭나지 않으면 더 힘들어질 수도 있다. 오늘 서울상권을 돌아본 것을 상인들과 함께 의견을 나누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주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2019 서울상권 벤치마킹'. 수많은 관광객들이 몰려오는 서울상권을 돌아본 수원전통시장 상인회장들이 앞으로 어떻게 자신이 맡고 있는 시장을 특화된 시장으로 만들어갈지 궁금하다.

수원시상인연합회, 서울상권, 벤치마킹, 광장시장, 명동야시장, 청계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