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새해 인터뷰】수원시립미술관 김찬동 관장…"미술관은 힐링공간"
"수원화성‧여성주의‧디지털문화 소스로 현대미술 풀어 나갈터"
2020-01-17 12:52:11최종 업데이트 : 2020-01-20 14:08:04 작성자 : 시민기자   강남철

수원시립미술관 김찬동 관장

수원시립미술관 김찬동 관장


지난 16일 인류문화유산과 동시대의 문화·예술을 품고 있는 수원문화도시를 선도하고 있는 수원시립미술관 김찬동 관장을 찾아 올해 계획과 방향에 대해 들었다.
 

▲수원시립미술관이 추구하는 방향은

  - 수원지역 역사문화를 기반으로 한 미술관의 정체성 즉 △역사문화를 기반으로 한 수원화성 △여성주의의 담론 혜경궁 홍씨‧나혜석 등 여성인물 △삼성전자‧멀티미디어 등 디지털 문화 등 이 세 가지로 현대미술을 풀어나갈 것이다. 또한 매년 국제적 전시를 통해 수원시민들이 역사문화와 현대미술을 아우르는 고급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게 조명해 나갈 것이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게리힐:찰라의 흔적' 전시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게리힐:찰나의 흔적'


▲미술관이 수원화성과 어울리지 않다는 말도 있던데

  - 미술관이 행궁의 중심으로 전통 한옥과 전통시장의 관광상품 기능 공간 안에 있다. 정조대왕의 철학 중 하나는 혁신이다. 오늘날 혁신으로 볼 때 전통 옆 현대적 건물은 또 다른 혁신으로 볼 수 있다. 건축 설계자가 행궁과 미술관이 상충되지 않게, 특히 행궁보다 도드라지지 않고 자연친화적인 디자인으로 상호조화를 이루도록 노력했던 흔적이 엿보인다.

아트스페이스 광교 '뜻밖의 초록을 만나다' 전시

아트스페이스 광교 '뜻밖의 초록을 만나다' 전시


▲전시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식의 접근성은

  - 문화예술 관람률이 첫 80%를 돌파했다고 한다. 그러나 박물관 미술관은 16.8%로 다른 문화예술 장르에 비해 저조한 게 현실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도 관람료를 소득 공제할 수 있게 했지 않는가. 전시 외 체험과 참여 그리고 교육프로그램 등 이벤트를 진행하여 시민들이 미술 작품 전시만이 아닌 즐거움을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기획하고 있다.

수원미술전시관 '수원 사생화전' 전시

수원미술전시관 '수원 사생화전' 전시


▲미술관이 수원시민들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 과거에는 삶에 지친 시민들에게 또는 문화를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미술관이 줄수 있는 건 작품 감상 뿐이었다.  이제는 예전과 다르게 체험과 학습 프로그램도 중요하다. 행궁동 내의 카페, 음식, 요가, 음악 등 업소와 협업하기도 하고 마라톤 동호회와 함께 수원화성을 돌아보고 맥주를 마시며 문화를 논하는 프로그램도 생각중이다. 미술관이 전시공간, 관람 공간에서 참여공간으로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삶 속의 문화향유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어린이 생태미술체험관 '아이엠 히어로전' 전시

어린이 생태미술체험관 '아이엠 히어로전' 전시


수원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에게도 관심을 가져주어야 하지 않겠나

  - 일반인뿐만 아니라 작가들도 미술관을 자주 찾아주어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작가들조차 미술관을 권위적이라 생각하면서 어려워했다. 아무 작가나 전시할 수 없는 곳으로 인식하는 등 미술관의 문턱에 너무 높아 보였다고 한다. 그래서 작년에 수원작가들에게 미술관 공간을 송년회 모임 장소로 제공하면서 부터 다소 생각들이 바뀌는 것 같다. 지속적으로 대화를 가질 것이다.
 

수원시민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현대는 세계화와 지역중심을 결합한 글로컬리즘 시대이다. 수원시립미술관이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좋은 작품을 많이 구비해야 한다. 이번 '게리 힐' 작품의 전시도 그 하나의 예이다. 세계적 비디오 아트 작품 전시는 아시아에서 최초이자 세계적인 규모로 열리고 있다. 또한 4개의 전시관 즉 아이파크 미술관, 미술전시관, 아트스페이스 광교, 어린이 생태미술체험관의 전문성을 높여 차별화된 미술관으로 도약해 나가고자 한다. 
 

현재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는 '게리 힐: 찰나의 흔적'이 3월 8일까지, 아트스페이스 광교에서는 '뜻밖의 초록을 만나다' 전시가 3월 29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립미술관, 김찬동, 수원미술전시관, 아트스페이스 광교, 수원 어린이체험미술관, 게리힐, 뜻밖의 초록을 만나다, 찰나의 순간, 수원화성행궁, 정조대왕, 나혜석, 혜경궁 홍씨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