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남문로데오거리 석산호텔 철거 후 주차장으로 거듭난다
방치되어있던 석산호텔, 로데로 명칭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
2020-01-24 16:48:29최종 업데이트 : 2020-01-28 15:10:38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남문로데오거리 석산호텔이 철거를 시작했다

남문로데오거리 석산호텔이 철거를 시작했다


"남문로데오거리라는 명칭이 석산호텔과 관계가 있어요. 예전에 석산호텔 지하에 로데오클럽이라는 나이트클럽이 있었는데, 그 당시에는 로데오거리에 젊은이들이 몰려와 클럽이 좁을 정도로 넘쳐났죠. 연예인이 출연하는 날이 되면 클럽 이층에서 내려다보면 일층을 꽉 채운 젊은이들의 머리밖에 보이지 않았어요."

경자년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문자가 한 통 도착했다. 로데오거리에 있는 석산호텔이 철거를 시작했다는 문자다. 석산호텔 철거현장을 찾아가기 전 남문시장에 대해 가장 많은 정보를 알고 있는 남문고객센터 박영일 센터장을 찾아갔다. 로데오거리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미리 알아보기 위함이다.

역시 박영일 센터장의 로데오거리에 대한 기억을 달랐다. 그동안 로데오거리 명칭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 궁금했는데 박 센터장이 "석산호텔 지하 나이트클럽 명칭이 로데오클럽이었어요"라며 유래를 일러준다.  젊은이들이 너무 많이 모여들어 거리 명칭을 아예 "로데오거리"라고 불렀다고 설명한다.

"당시 수원에 있는 대학을 다니는 학생들은 이곳 로데오클럽을 거치지 않은 사람이 없었을 거예요. 대학생들이 돈이 어디서 나는지 클럽에서 술을 마시는 것을 보면 모두 양주만 마셨어요. 그때 주인은 정말 돈을 긁어모았다고 보아야죠. 오죽하면 이곳 거리 이름을 로데오거리라고 붙였겠어요"라고 한다. 그만큼 로데오클럽으로 인해 이 거리를 찾아오는 젊은이들이 넘쳐났다는 것이다.
 
로데오거리라는 명칭도 석산호텔 지하 나이트클럽 이름이었다고 한다.

로데오거리라는 명칭도 석산호텔 지하 나이트클럽 상호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 로데오거리 달라질 것을 기대해 

"석산호텔이 드디어 철거공사가 시작됐어요. 2월 10일까지 철거를 한다고 하네요. 건물을 부수려고 쿵쿵거리는 소음이 아름다운 소리로 들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쿵쿵거리는 소리가 로데오거리의 심폐소생을 시작한 희망의 소리로 느껴져요."

로데오거리에서 동○○○라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강희수 작가는 공사를 하면서 내는 소음이 오히려 아름답게 느껴진다고 한다. 강희수 작가는 그동안 흉물로 남아있던 석산호텔을 철거하고 나면 로데오거리가 달라질 것이라면서, 볼썽사납던 석산호텔 공사장 외벽을 작가들과 상의하여 작품을 전시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그렇게 힘들여 작업을 하지 않아도 되니 걱정이 사라졌다고 한다.

"이번에 건물주가 큰 결단을 내렸어요. 석산호텔을 철거하고 나면 700평이 넘는 대지가 나오는데 그곳을 주차장으로 사용한다고 해요. 이번에 철거하면서 남은 한 동은 관리동으로 사용하고요. 석산호텔 부지를 주차장으로 이용하면 거리에 무단주차를 하는 불법주차 차량들도 사라질 테고, 로데오거리도 활성화 될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있어요." 남문로데오상인회 천영숙 회장은 석산호텔을 철거하고 나면 로데오거리가 달라질 것이라고 한다.

거리에 흉물로 남아있던 석산호텔이 주차장으로 거듭난다

거리에 흉물로 남아있던 석산호텔이 주차장으로 거듭난다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석산호텔과 로데오거리 명칭

그동안 수원화성 팔달문 앞에는 석산호텔과 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712번길 20에 소재한 스카이빌1아파트에 소재했던 브라운 관광호텔이 있었다. 이 두 곳의 호텔이 수원화성 팔달문 앞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이 거리는 늘 사람들로 북적였다고 한다.

"석산호텔에는 나이트클럽이 있어 젊은이들이 이 거리로 모여들었고, 브라운 관광호텔에는 터키탕 등이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에 남문에서 장사를 한다는 사람들은 이 곳을 들리지 않은 사람이 거의 없었다고 보아야죠. 그 당시 점포들 수입도 엄청났고요. 이제 석산호텔까지 철거하고 나면 수원 남문의 역사가 사라지는 것이죠. 로데오라는 거리명칭도 의미가 없어지고요"

박영일 센터장은 당시를 회상하면서 수원남문 앞이 너무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고 하면서 석산호텔까지 철거하고 나면 나이가 많은 어른들의 추억은 모두 사라져버리는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역에서 영업을 하는 점주들은 그와 달리 기대를 하고 있다. 오래도록 훙물로 버티고 있던 선산호텔이 주차장으로 거듭나면 거리가 활성화 될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석산호텔, 로데로거리, 철거시작, 주차장, 로데오거리 명칭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