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특별한 하루’ 기부
우만종합사회복지관, 특별한 부식품 세트 전달
2020-04-13 11:21:01최종 업데이트 : 2020-04-13 13:28:26 작성자 : 시민기자   허민

우만종합사회복지관 부설기관인 수원푸드뱅크가 홀몸노인과 장애인가정에게 전달해 달라며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를 기부하고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만종합사회복지관 부설기관인 수원푸드뱅크가 홀몸노인과 장애인가정에게 전달해 달라며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를 기부하고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만종합사회복지관(관장 황재경)은 지난 10일 코로나19로 결식위기에 노출된 홀몸노인 및 장애인 가정의 식사지원을 위해 부식품세트(200여만원 상당)를 제작하여 전달하는 '특별한 하루'를 진행했다.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 내용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 내용물


우만종합사회복지관 부설기관인 수원푸드뱅크는 무료급식서비스의 사각지대(홀몸노인과 장애인가정)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해 수년간 인근 학교급식소로부터 식품을 제공받아 지원하는 기부식품제공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 19는 주 기탁처인 학교도, 나눔의 손길도 멈추게 했고, 누군가 마스크를 걱정할 때 누군가는 당장의 한 끼 식사를 걱정하게 되었다. 이에 우만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결식의 위험에 노출 된 이웃을 위해 '동수원신용협동조합', '청년요리사재능기부단체-생각 중'과 함께 120개의 부식품세트를 전달했다.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 전달 사진

우만종합사회복지관 부설기관인 수원푸드뱅크가 어르신에게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를 전달하고 있다. 


한 어르신은 "먹을 것 걱정이 끊이질 않았는데, 이렇게 복지관에서 신경써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했다.

황재경 관장은 "힘든 하루를 견뎌내는 우리 모두에게 말 그대로 '특별한 하루'가 되었기를 소망하며, 도움을 주신 동수원신용협동조합과 청년요리사재능기부단체-생각 중에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 고 전했다.

우만종합사회복지관, 코로나19, 특별한 하루, 부식품 세트, 전달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