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활력이 넘치는 주부들의 25시
활발한 활동 펼치는 구청 모니터요원 주부 원순자씨
2008-01-31 11:43:40최종 업데이트 : 2008-01-31 11:43:40 작성자 : 시민기자   박수영

구청에서는 해마다 비공식적으로 모니터요원을 모집한다.
학원이나 식당 등 소비자들의 활동이 미치는 틈새 영역을 담당하는 소비자 모니터가 그 예일 것이다.

주부 원순자씨는 이십여년간 남편을 내조하고 아이들을 양육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자기 자신만을 위해서 시간도 투자하지만 사회를 위한 시간에 열심히 투자한다.
주거지가 고등동이라 팔달구 소속으로 소비자 모니터를 하고 있다. 그밖에도 통계청에서 하는 모니터 활동을 하고 있다.

"통계청에서 하는 모니터 일을 할때는 정말 수험생처럼 일을 하였습니다. 집에서 밥상 펴놓고 하루종일 매달리면서 모니터를 하자 아이들이 무슨 공부를 그렇게 열심히 하냐고 의문을 제기할 정도였습니다."
원순자씨는 모니터 활동을 하면서 몸이 건강해지고 더불어 두배의 보람까지 얻었다고 한다.

모니터 활동을 통한 소정의 활동비는 가계에 작지만 소박한 보탬을 주었다. 
그밖에도 사람들을 만나면서 모니터를 하면서 전에는 알 수 없는 많은 정보를 얻었다고 한다. 방에만 앉아 있는 주부들에게 보다 활동적인 모니터를 하도록 권해본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