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행궁동 벽화골목길에 아름다운 꽃을 그리는 작가를 만나다
찬바람 이는 행궁동 벽화골목을 아름답게 조성하는 이임경 작가
2019-11-02 07:37:06최종 업데이트 : 2019-11-04 15:46:13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햇볕이 들지않는 행궁동 벽화골목에서 작가가 벽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햇볕이 들지않는 행궁동 벽화골목에서 작가가 벽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1일 오후, 행궁동에 소재한 경기도무형문화재 소목장 기능보유자 김순기 옹과 예술공간 봄을 돌아보기 위해 행궁동 벽화골목을 들어섰는데 누군가 벽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행궁동을 다니다보면 이런 모습을 가끔 만날 수가 있기 때문에 크게 마음 쓰지 않고 그냥 지나쳐 볼일부터 보았다.

한 시간 이상 지났는데 일을 보고 돌아 나오다보니, 그 자리에 꼼짝 않고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행궁동은 벽화골목에 햇볕에 들지 않고 찬바람이 골목길로 몰려들어 딴 곳보다 날이 쌀쌀한데도 미동도 없이 작업에만 몰두하고 있다. 그런 작업을 햇볕도 들지 않는 골목에서 하고 있는 모습이 마음이 쓰여 잠시 말을 건네 보았다.

"수원문화재단에서 발주한 행궁동 벽화길 조성 사업에 선정되어 벽화작업을 하고 있다"는 대답이다. 모두 8명의 작가가 선정되었는데 그 중 한 명이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햇볕도 들지 않는 곳에서 작업하기 어렵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오늘이 8일 째 작업인데 골목이 유난히 찬바람이 불어와 중무장을 하고 작업을 하고 있다"고 대답한다.
수원문화재단 지원사업으로 벽화를 그리는 작가

수원문화재단 지원사업으로 벽화를 그리는 작가

이임경 작가는 성신여대에서 미술을 전공했다고 한다. 벽화를 그리게 된 이유를 물었더니 "수원문화재단에서 행궁동 벽화골목에 벽화를 그릴 작가들을 모집했는데 선정되어서 작업을 하고 있다"는 대답이다. 이임경 작가는 "한 달 안에 작업을 마쳐야 하기 때문에 벽화작업에 선정된 작가들이 각자 알아서 작업을 하고 있다"고 한다. 

햇볕도 들지 않고 찬바람이 불어오는 골목에서 쭈그리고 벽화를 그리다보면 쉽게 지치기 마련이다. 조금이나마 쉬는 시간을 만들어주기 위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물어보았다. 이임경 작가는 "대학을 졸업한 작가들이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이 많아 이렇게라도 작업을 계속할 수 있는 벽화작업에 지원을 하게 됐다"고 대답한다.

작가에게 무엇이 가장 어려운가를 물었다. "대학을 졸업했다고 해도 예능계통은 취업을 하기가 어렵다"면서 "가장 먼저 경제적인 면이 충분하지 않으면 작업을 계속할 수 없다"는 대답이다. 또한 "작업을 계속할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이 마련되지 않으면 이렇게라도 작업을 계속할 수 있는 것이 오히려 행복"이라는 대답이다. 회색빛 벽에 아름다운 목련을 그리고 있는 작가

회색빛 벽에 아름다운 목련을 그리고 있는 작가

이임경 작가는 "대학을 마친 이름없는 작가들이 경제력이 없다면 마음 편하게 예술활동을 할 수 없는 것이 지금 우리의 현실"이라면서 "그런 어려움을 그래도 이런 작업이라도 있어서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이 다행"이라고 말한다. 아무도 지나다니지 않고 햇볕조차 없어 찬바람만 불어오는 행궁동 벽화골목. 그곳에서 쌀쌀한 날씨를 이겨내기 위해 중무장을 하고 있는 작가를 보면서 자녀를 둔 부모의 입장으로 마음이 편치않다.

우리나라의 교육은 장래를 책임지지 않는다. 자신이 알아서 살아가야 하는, 어찌보면 지극히 냉정한 사회로 수많은 젊은 예술가들을 쏟아낸다. 음악, 미술, 무용, 체육 등 모든 예체능분야가 그러하다. 수많은 졸업생이 청운의 꿈을 안고 대학문을 나서지만 사회라는 곳은 그들을 포용할 수 있는 인원이 극히 제한적이다. 

"나중에라도 혹 개인전 등을 열게되면 꼭 연락주세요"라는 말로 벽화작업을 하는 작가에게 조금이라도 용기를 주고 싶었지만, 작가는 "예"라는 대답과 함께 묵묵히 작업을 계속한다. 찬바람이 부는 곳에서라도 작업을 계속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긍정적 사고를 갖고 있는 작가. 이들이 마음껏 자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행궁동, 벽화골목, 벽화그림, 수원문화재단, 청년작가, 이임생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