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인두화를 그리는 불꽃같은 여인, 우송연 작가를 만나다
석 달 동안 작품에 정진한 대작 ‘일월호봉도’ 감탄이 절로
2019-07-25 22:13:13최종 업데이트 : 2019-07-29 09:43:55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전시실에 걸린 자신의 작품 앞에서 대담 중인 우송연 작가

전시실에 걸린 자신의 작품 앞에서 대담 중인 우송연 작가

불꽃을 다루는 여인, 불꽃같은 여인, 그녀를 지칭하는 말은 불꽃이다. 작품을 창작하면서 늘 불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인두화는 불에 달군 인두를 사용해 그림을 그리는 작업이다. 요즘도 달구어진 버닝펜을 이용해 작업을 하다보면 조심을 한다고 해도 뜨거운 인두에 데기 일쑤다. 그래서 그녀와 불은 뗄 수 없는 관계로 맺어진다.

'지동 불꽃 인두화를 품다'전은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2층 갤러리에서 7월 3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달간 전시된다. 작품을 벽에 걸고 있는 인두화 일연 우송연 작가를 만났다. 전날부터 내리기 시작한 장맛비가 그칠 줄 모른다. 중부지방에도 많은 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계속내리는 비로인해 취재를 나가기에도 마땅치가 않다. 25일, 비가 내리는 오후에 찾아간 창룡마을 창작센터. 그곳에서 우송연 작가를 만났다.

"저는 인두화를 시작한 지 6년 정도 되었습니다. 사단법인 한국버닝협회 회장인 김현수 전통명장으로부터 인두화를 사사받고 그동안 작품 활동에 정진해왔죠. 어릴 때부터 그림에 소질이 있었기 때문에 아마 인두화에 대해 색다른 매력을 느낀 것 같아요. 이제는 인두화가 제 삶의 전부가 되어버렸죠."제3회 전국인두화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일월오봉도'

제3회 전국인두화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일월오봉도'

인두화를 시작하고 나서 우송연 작가는 살아가는 방법이 바뀌었다고 한다. 작가가 작품에 심취하면 성격이 바뀐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우송연 작가도 자신이 인두화를 접한 후,  기술을 익혀 많은 사람들에게 인두화 제작을 가르치면서 긍정적인 안목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가졌다고 한다.

"저는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해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유화를 그렸어요. 캘리그라피 강사 자격증도 땄고요. 제가 그림이 그리고 싶었는데 결국 대학에서는 그림전공을 하지 못한 것이 늘 마음에 걸렸나 봐요. 선생님께 인두화를 배우면서 인두를 이용해 그림을 그리면서 제 원을 풀어버린 것이죠."

우송연 작가는 기업강의와 문화센터 등에서도 인두화에 대해서 소개를 하거나 직접 인두화 작품 강의를 했단다. 대기업 등에서 인두화를 강의하면 상당히 좋아하면서 "인두화가 이렇게 좋은 줄 몰랐다"며 즐거워한다는 것이다. 우송연 작가는 호매실동에 소재한 수원시장애인복지연합회에서도 지체장애인들을 가르치기도 했는데, 처음에는 손이 떨려 인두화 버닝펜도 못 잡던 장애인들이 작품을 그려내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기도 했다는 것이다.

"노인들을 상대로 무료강습회를 열고 싶기도 하고요. 또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작업도 하고 싶어요. 제가 인두화를 만나면서 너무 행복한 삶을 살고 있기 때문에 그분들에게도 그런 행복을 나누어 주고 싶은 것이죠."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송연 작가의 작품 '연꽃'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송연 작가의 작품 '연꽃'

지동 창룡마을 창작센터 2층 전시실 자신의 작품 앞에서 대담에 응한 우송연 작가는 "이제는 자신이 가르치는 문하생들이 훌륭히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을 보는 것도 큰 낙"이라면서 "인두화 작품을 제작하기 위해 나무에 인두를 대면 나무마다 다른 타는 냄새가 너무 좋다"고 한다. 그 각기 다른 나무의 타는 냄새가 흡사 서로 다른 세상 사람들 이야기 같다는 것이다.

처음 인두화를 시작하고 나서 2~3년은 기술습득을 위해 많은 애를 먹었다고 하는 우송연  작가는 "저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인두화 제작기술을 알려주고 싶어요. 세상은 서로 소통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리고 저의 가장 큰 바람이라면 인두화를 하는 작가들이 활성화가 되었으면 하는 것이죠"라고 한다.

7월 30일 오후 3시, 창룡마을 창작센터에서 '지동, 불꽃 인두화를 품다' 개막을 며칠 앞두고 작품전시를 위해 창작센터를 찾은 우송연 작가. 자신의 작품이 걸린 벽면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면서 작품에 대해 설명을 해준다. "일월오봉도는 세 달이나 걸려서 완성한 작품"이라고 설명하는 우송연 작가. 앞으로 그녀가 바라는 대로 더 많은 인두화 작가들이 많은 활동을 하고, 인두화로 인해 서로가 소통하는 그런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두화, 우송연 작가, 연꽃, 대상, 일월호봉도, 전시, 대담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