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혼자만 잘 살면 무슨 재민 겨?”
상캠포, 서호경로당에서 포크댄스 한마당 갖는다…배운 재능 주위에 환원해 행복 전파
2019-08-30 16:43:27최종 업데이트 : 2019-09-02 16:46:12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작년에 펼쳤던 '주민과 함께 하는 포크댄스 한마당'(2018.12.21)

작년에 펼쳤던 '주민과 함께 하는 포크댄스 한마당' (2018.12.21)

경기상상캠퍼스에서 활동하는 신중년 포크댄스 동호회 상캠포(경기상상캠퍼스 포크댄스. 회장 곽정희).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정기모임을 갖고 포크댄스의 매력에 푹 빠진다. 회원은 16명인데 50대부터 70대 여성이 주축이다. 이들은 포크댄스에 열의가 높은 만큼 출석률이 높다. 모두 땀 흘려 열심히 배운다.

 

동호회 등록과 정식 출발은 지난 2월에 첫발을 내딛었다. 애초 출발은 작년 9월 경기문화재단의 쿵짝쿵짝 지역공동체 공모사업에 기자(이영관 강사)의 계획서가 합격하여 600만원의 지원을 받은 것이 계기가 되었다. 총 5개월간 운영하여 지난 1월 사업을 종료하였다. 이어 자생적으로 탄생한 것이 상캠포다. 이후 강사의 재능기부로 이루어지고 있다.

 

상캠포 회원은 주로 인근의 서둔동과 탑동 지역 중심인데 입소문이 나 타 지역에서도 정보를 알고 찾아오는 수원시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회원들은 포크댄스를 배우며 건강과 사회성을 증진하고 자존감과 성취감을 증대한다. 사회봉사를 통해 자아실현을 꾀한다. 매월 마지막 토요일 열리는 포레포레에서는 시민들이 포크댄스를 체험할 수 있게 한다.

지금까지 배운 포크댄스만 해도 30여 가지가 넘는다. 킨더 폴카, 덩케르크의 종, 빙고, 오클라호마 믹서, 도레미, 스와니강, 오 스잔나. 펭귄새 놀이, 꼭두각시, 둘만의 세계, 푸른 별장, 열 작은 아이, 패티케이크 폴카, 서카시안 서클, 굿 나잇 왈츠, 나막신, 둘만의 세계, 마임 마임, 오슬로 왈츠 등 세계의 포크댄스를 배우는데 댄스로 전 세계를 여행한다.

 

이들은 9월 6일 오전 뜻 깊은 행사를 갖는다. 바로 '주민과 함께 하는 포크댄스 한마당'이다. 서호경로당을 찾아 경로당 회원과 손을 잡고 포크댄스를 가르쳐 드린다. '배워서 남주자'를 실천한다. 이 세상에 교육봉사만큼 숭고한 것이 없다. 좋은 것 혼자만 배워서 즐기기가 아깝다. 배운 것을 타인에게 가르치는 것이다. 그러면서 배웠던 포크댄스는 진정 내 것이 된다. 교학상장(敎學相長)이다.

 경기상상캠퍼스 포크댄스 동호회 회원들

경기상상캠퍼스 포크댄스 동호회 회원들

이영관 강사가 수강생에게 강조하는 것이 있다. 우리가 포크댄스를 배우지만 포크댄스는 하나의 수단에 불과하다고.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행복이라고.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포크댄스를 배우고 있는 것이라고. 우선 자신이 행복하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까지 행복하게 해 주자고 한다.
 

이들은 작년에도 봉사활동을 전개한 적이 있다. 인근의 우방아파트 경로당과 북탑경로당에서 포크댄스 한마당을 열었다.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강사의 포크댄스 지도에 힘을 보탰다. 간식도 준비해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작은 힘이지만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 만들기에 일조를 한 것이다.

 

이번 한마당에서 회원들은 자신이 배운 것을 경로당 회원에게 친절히 가르쳐 드릴 것이다. 초보의 어려움을 알기에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가르쳐 드리면 된다. 개인이 소지한 남녀 복장을 경로당 어르신들이 입을 수 있도록 배려한다. 춤을 출 때 의상을 갖추면 춤이 화려해진다. 간식으로 과일도 준비할 예정이다.

 

이런 말이 있다. "혼자만 잘 살면 무슨 재민 겨?" 혼자만 행복하면 진짜 행복이 아니다. 내가 행복하고 주위 이웃도 행복해야 한다. 강사에게 배운 포크댄스 재능을 경로당 회원에게 전파하여 행복을 공유하는 일. 작은 일 같지만 위대한 일이다. 서호경로당, 포크댄스를 배우면서 상캠포 회원과 경로당 회원의 '하하호호' 웃음소리가 울려 퍼질 것이다.

이영관, 상캠포, 포크댄스, 서호경로당, 행복 전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