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민미협 산루리 작가회, 남문로데오갤러리서 전시회 열어
이오연, 이주영, 이해균, 정세학, 차진환 작가 작품 만날 수 있어
2019-08-28 20:59:31최종 업데이트 : 2019-08-29 11:17:58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수원남문로데오거리에 소재한 남문로데오갤러리

수원남문로데오거리에 소재한 남문로데오갤러리

남문로데오거리에 소재한 길가 갤러리인 '남문로데오갤러리'는 한 때 젊음의 거리였던 로데오거리에 소재하고 있다. 남문로데오거리는 애경백화점 등 수원역에 대규모 매장이 입점하면서 젊은이들이 떠나 거리가 텅 비어버렸다. 남문로데오상인회는 떠나버린 젊은이들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며, 그렇게 자구책을 강구하기 위한 방편 중 하나가 문화예술거리 조성이었다.

남문로데오상인회는 거리를 되살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애를 쓰고 있으며, 그 중 하나가 바로 거리미술관의 조성이었다. 거리에 있는 유료주차장 외벽을 거대한 거리 갤러리를 조성해 젊은이들을 끌어 모으겠다는 것이다. 로데오상인회의 노력으로 한때 젊은이들이 돌아오는 듯했으나, 아직도 로데오거리는 예전의 호황을 불러오지 못했다.

그런 로데오거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남문로데오거리 상인회는 끊임없이 노력을 하고 있고, 그 결과 많은 갤러리들과 청소년문화공연장, 남문아트홀 등 전용공연장 및 소극장을 유치했다. 하지만 아직도 남문로데오거리는 한 때 극장이 6곳이나 있었을 때와는 달리, 젊은이들의 발길을 붙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수원 민미협 산루리 작가 5인의 전시를 안내하는 홍보전단

수원 민미협 산루리 작가 5인의 전시를 안내하는 홍보전단

28일 오후, 남문로데오거리를 찾아갔다. 거리갤러리인 남문로데오갤러리에 수원 민미협의 산루리작가회 회원들이 전시를 한다는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9월 30일까지로 민미협 산루리 작가회 회원인 이오연, 이주영, 이해균, 정세학, 차진환 등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 중 정세학 작가와 이주영 작가의 작품은 몇 번 만났던 작품들이다. 정세학 작가를 처음 만난 것은 몇 년 전인가? 로데오거리에 소재한 해움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 때였다. 작가 정세학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니 올해로 만 58세다. 추계예술대학교와 홍익대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1992년부터 본격적으로 공공미술 작업을 시작한 정 작가는 1998년에는 '와우 프로젝트 - 달리는 도시철도'로 문화예술관(지하철 7호선 설치) 작업에 참여했다.

정 작가는 2006년에는 Art in City 대전 홈리스 프로젝트 예술 감독을 맡았으며, 실학축전 2006년 미술감독, 서울 Hi Festival - 남대문 성곽 잇기 설치, 동해시 매화1 벽화 미술감독 등을 맡아 추진했다. 그런 정세학 작가의 작품을 수원 전시관에서 몇 번이고 만나면서 작품에 꽤 정이 들었었나 보다.
정세학 작가의 작품은 과거를 그려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정세학 작가의 작품은 과거를 그려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작가 이주영은 개인적으로 친분을 쌓은 지가 오래되었다. 민미협 수원지부장을 맡기도 한 이 작가는 한 때 수원에서의 작품활동을 접고, 제주도로 내려가 그곳에서 제주도의 풍물을 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런 후 다시 수원으로 돌아 온 이 작가는 어려운 가운데서도 늘 자신은 그림을 그려야 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않았다.

그는 1980년대부터 1990년 초까지 격동의 세월에 미술운동을 하기도 했다. 당시 사회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했다. 그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민초들의 한이 깃들어 있다. 그의 작품소재가 항상 자연과 더불어 우리가 늘 만날 수 있는 우리 주변의 풍경인 것도 이주영 작가의 작품이 담아내는 특징이다.이주영 작가는 민초들의 삶이나 자연을 그려낸다

이주영 작가는 민초들의 삶이나 자연을 그려낸다

전시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이 작가의 작품은 그대로 민초들의 삶이다. 언제인가 이 작가의 전시를 찾아갔다가 낯익은 그림들을 만난 적이 있다. 바로 비탈과 골목이 유난히 많은 지동의 골목을 그려 전시를 연 것이다. 그런가하면 제주에서 만난 풍광과 야생화들을 그려 전시를 가진 적도 있다.

이 작가는 늘 민초들이 살아가는 현장을 그림으로 표현했다. 그렇게 오랜 세월을 그림을 그려오면서 자신이 가장 행복한 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시간이 지나면 자신이 그린 작품들의 가격이 엄청날 것이라면서 즐거워하기도 했다. 그렇게 순수한 작가들의 색다른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남문로데오갤러리 전시관이다. 아직 충분한 시간이 남아있으니 시간을 내어 로데오거리를 찾아가보길 권한다.

남문로데오갤러리, 민미협, 수원, 산루리 작가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