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정월행궁나라 갤러리 유화작가 '민병순 초대전'
화성 풍경을 작가의 그림으로 만날 수 있는 전시회
2019-11-16 07:01:52최종 업데이트 : 2019-11-18 17:06:03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정월행궁나라 갤러리에 전시된 유화작가 민병순의 작품과 우송연의 인두화 작품(하단)

정월행궁나라 갤러리에 전시된 유화작가 민병순의 작품과 우송연의 인두화 작품(하단)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는 팔달구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1층 민원실에 소재하고 있는 갤러리이다.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는 이곳 출신인 여류화가 정월 나혜석을 기리는 곳으로, 행궁동 주민들과 행궁동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위한 전시공간이다.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는 매달 2명의 작가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작가 중 한 명은 화가나 사진작가들이 초청된다. 이들의 전시공간은 민원실을 들어서면 좌측 벽면과 2층으로 오르는 계단입구 벽면에 작품을 전시한다. 그리고 민원실 좌측 유리전시관 안에는 공예작품을 전시한다. 한 달에 한 번 작가들의 작품이 교체되지만 11월 정월행궁나라 갤러리 초대전 공예작가는 인두화작가인 우송연의 인두화 작품이 지난달에 이어 계속 전시되어 있고, 벽면 화가 초대작가는 유화를 그리는 민병순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인두화 작가인 우송연 작가의 작품이 지난달에 이어 11월에도 전시되어 있는 것은, 공예작가의 섭외가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화가만 교체가 되어 민병순 초대전으로 바뀌었다. 정월행궁나라 갤러리의 전시는 매달 1일에 시작하여 한 달 동안 전시를 하고 작가들을 교체하는 것이 원칙이다.민병순 작가의 작품 ' 서포루의 한 낮'

민병순 작가의 작품 ' 서포루의 한 낮'봄철 성벽을 따라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그렸다

봄철 성벽을 따라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그렸다

화성의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정월 행궁나라 갤러리
15일, 가을비가 내리고 있다. 비가내리는 날은 취재를 한다는 것이 만만치가 않다 특히 비가내리는 날 야외로 카메라를 휴대하고 다니기가 불편하기 때문이다. 물론 휴대폰을 이용하기도 하지만, 가급적이면 카메라로 촬영하는 것이 자료를 오래도록 보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를 찾아갔다. 민병순 작가의 작품을 만나기 위함이다. 민병순 작가는 현재 연홍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청도국제미술제 출품(한국미술창작협회), 홍익 화우회 38주년 전(정 갤러리), 연홍 미술관 개관 기념전 (연홍미술관), 연홍회 전시에 다수 출품했으며, 대한민국 에로티즘미술작품 공모대전에서 특선을 한 바 있다.

'성안마을 행궁동에 살아가며 만나는 수원화성의 아름다움을, 골목의 소박함을, 시간의 흐름에 따라 그리고 계절의 변화에 따라 붓으로 천천히 담아보았습니다.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그때의 그 장소처럼 소중한 순간들을 그림을 통해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작가노트에서 민병순 작가는 성안마을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그 성안마을에서 화성의 모습을 작품으로 그려냈다. 전시된 작품들이 수원화성과 연관이 있다.화성을 걷다가 만날 수 있는 모습들이 정겹다

화성을 걷다가 만날 수 있는 모습들이 정겹다화홍문을 그린 작품도 만날 수 있다

화홍문을 그린 작품도 만날 수 있다


늘 보아오던 정겨운 모습이라 더 반가워
그동안 정월행궁나라 갤러리에 작품이 바뀔 때마다 찾아가보았다. 다수의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11월 초청작가인 민병순 작가의 작품은 늘 보아오던 모습을 작품으로 그려냈다는 점에서 친근감이 인다. <서북각루의 가을>이라는 작품은 가을이 되면 서북각루 밖으로 억새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성벽을 따라 흐드러지게 핀 벚꽃, 수원화성의 북문인 장안문, 북수문인, 서포루의 한 낮과  화홍문 등도 만날 수 있다. 민병순 작가는 그렇게 화성의 모습을 그려냈다. 늘 수원화성을 다니면서 만날 수 있는 모습이다. 그림만 보아도 어느 계절인지, 어디인지 일 수 있다. 눈에 익은 낯익은 모습이라 더 정겹다.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정월행궁나라 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정겨운 모습.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를 찾아가는 것은 화가들의 작품과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을비가  내리는 을씨년스러운 날.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를 찾아가보면 유화 민병순 작가의 화성을 만날 수 있다. 그런 작가의 작품을 만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정얼행궁나라, 민병순, 초대전, 행궁동, 행벅복지센터, 민원실, 우송연, 인두화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