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행궁동행정복지센터 갤러리 김영수·조소영 작가 초대전
김영수 커피그림과 조소영 조각보 공예 전시 눈길 끌어
2019-12-11 21:57:46최종 업데이트 : 2019-12-12 16:43:55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이 갤러리로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이 갤러리로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그동안 '정월행궁나라 갤러리'라는 명칭으로 팔달구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1층 민원실에 소재하고 있던 갤러리가 '행궁동행정복지센터'로 명칭을 바꾸면서 12월 들어 첫 번째 초대전이 열렸다.

행궁동행정복지센터 갤러리는 민원을 위해 행궁동을 찾아오는 주민들과 행궁동을 찾아 관광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위한 전시공간이다. 행궁동행정복지센터 갤러리는 매달 2명의 초대작가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민원실 벽면에는 그림과 사진 등, 벽에 걸어 전시를 할 수 있는 작품을 전시한다. 벽면 전시는 민원실 입구를 들어서 좌측 공간과 이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입구(행궁동 주민자치회 공간 앞) 양측에 전시하고 있다. 공예품은 그림 등을 전시하는 벽면 아래 유리상자에 전시한다. 공예품은 사람들의 손을 타게 되면 작품에 훼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보존이 가능한 유리상자에 넣어 전시한다.

12월은 커피로 그림을 그리는 커피그림 김영수 작가와 조각보 공예를 하는 조소영 작가의 조각보 작품들이 선보이고 있다. 한 달에 한번 행궁동을 찾아가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보는 것도, 길지 않은 시간에 꼼꼼하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김영수 작가의 커피그림은 흡사 인두화를 보는 듯하다

김영수 작가의 커피그림은 흡사 인두화를 보는 듯하다

김영수 작가는 좋은사람들의 대표이자 벽화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현재 (재)ICCF국제문화교류재단 상임이사, (사)한국문화예술명인협회 벽화지도교수로 활동하면서, 그동안 수원시 전역의 벽화 및 전국 벽화마을을 조성하는데 참여했다. 많은 언론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던 김영수 작가는 SBS 등에 커피그림화가로 출연하기도 했다.

2018년 아트스페이스 어비움 커치그림 개인전을 비롯해, 2019년 수원전시관 커피그림 7회 개인전을 갖기도 했다. 김영수 작가는 도전한국인운동본부 대한민국 벽화 최고기록 인증자이기도 하다. 그런 작가의 작품은 눈여겨보지 않으면 커피로 그린 그림이기보다는 나무에 인두를 갖고 작업하는 인두화로 착각을 하게 만든다.커피로 작가가 구상하는 명암 등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

커피로 작가가 구상하는 명암 등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

그동안 김영수 벽화작가의 작품을 자주 볼 기회가 있었다. 수원여고 돌담에 입체적 조형문 벽화를 그린 것을 비롯해, 매탄4동 원천1교 지하통로에 벽화를 그려 학생들의 등하교 길을 밝게 만들어주기도 했다. 최근에는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17-1서부터 17~14 사이에 그려진 오빠생각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는 북수동 벽화골목을 그리기도 했다.

그런 김영수 작가가 언제부터인지 커피그림 작가로 유명세를 탔다. 커피그림은 커피를 물감삼아 그리는 그림으로 가장 자연스런 색을 만들어낸다. 전국에 수많은 커피그림 작가들이 커피를 이용해 그림을 그려 전시회를 여는 것도, 우리네 생활에서 이제는 커피가 가장 많이 찾는 음료가 되었기 때문이다. 벽면을 장식한 작가의 커피그림은 우리에게 새로운 것이 무엇인가를 보여주고 있다.한복을 짓고 남은 자투리를 이용해 규방공예인 조각보 작품을 만들었다

한복을 짓고 남은 자투리를 이용해 만든 규방공예인 조각보 작품

"행궁동에 한복집이 있어요. 그곳에서 한복을 짓고 나면 자투리가 나오는데 그 자투리를 이용해 조각보를 만들어요. 그동안 선생님들을 찾아다니면서 조각보 공예를 배우기도 했는데, 이렇게 전시를 하는 것은 처음인 것 같아요."

행궁동 행정복지센터에 전시된 조각보 공예작품을 보고 민효근 행궁동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조각보 공예를 전시하고 있는 조소영 작가가 우리 동생이에요"라면서 행궁동 마을만들기협의회 조이화 회장이 말한다. 자신의 동생이기 때문에 그동안 작업을 하는 것을 지켜봐왔다는 것이다.한 땀 한 땀 바느질로 만든 조각보 공예는 정성이 깃들어 있다

한 땀 한 땀 바느질로 만든 조각보 공예는 정성이 깃들어 있다

조각보 공예를 여성들이 바느질로 만들기 때문에 '규방공예'라고 한다. 규방공예는 옛 여인들의 지혜가 묻어있는 공예이다. 예전 아낙네들은 바늘로 한 땀 한 땀 조각천을 꿰어 본인들의 생활용품을 만들어 사용하였다. 그렇게 한복집에서 옷을 짓고 남은 천을 이용해 아름답게 만들어 놓은 조각보 공예. 작가의 정성이 작품에 배어있다.

한땀 한땀 새로움을 엮는다는 작가는 "바느질쟁이, 그저 바느질이 좋아 서툰 바느질로 한땀 한땀 조각들을 이어갑니다"라고 한다. 12월 한 달간 계속되는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전시되어 있는 김영수 작가의 커피그림과 조소영 작가의 조각보 공예, 이곳을 지나칠 기회가 되면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갤러리를 찾아가 보길 권한다.

행궁동, 행정복지센터, 겔러리, 초대전, 김영수, 조소영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