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공감칼럼] 강감찬 장군이 수원에서 태어나셨나요?
언론인 김우영
2020-05-15 16:57:39최종 업데이트 : 2020-05-15 17:03:31 작성자 :   e수원뉴스
[공감칼럼] 강감찬 장군이 수원에서 태어나셨나요?

[공감칼럼] 강감찬 장군이 수원에서 태어나셨나요?


 광교공원 입규에 있는 강감찬 장군 동상(사진/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광교공원 입규에 있는 강감찬 장군 동상(사진/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팔달산에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을 비롯해 고인돌, 정조대왕 동상, 고향의 봄 노래비, 수원문화원 등이 있다.

성신사(城神祠)도 있다. 성신사는 수원 화성의 신을 모신 사당이다. 정조대왕은 화성 완공을 앞두고 성을 지키는 성신의 사당을 지으라고 명해 1796년 9월1일 완공됐다. 

"첫째의 할 일은 좋은 날을 점쳐서 먼저 성신묘(城神廟)를 세우는 것이다. 그런 후 때에 맞추어 향을 내리고 제사를 지내 만세에 흔들리지 않는 터로 정하면 신이나 사람이 함께 화락하고, 나에게 수(壽)를 주며, 나에게 복(福)을 주어, 화성이 명실상부할 것이다" 

성신사는 화성에서 화성행궁과 더불어 가장 중요하고 신성한 공간으로 정조대왕이 고유문(告由文)을 직접 지을 정도였다. 

성신사가 들어선 곳은 팔달산에서 가장 빼어난 명당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일제가 민족정기와 왕기가 깃든 화성행궁을 파괴하면서 함께 없앴을 가능성이 크다. 1899년 편찬된'수원군·읍지(水原郡·邑誌)'에도 성신사가 소개된 것으로 미루어 일제 강점기에 헐어서 치워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인들이 이 자리에 신사를 세우고자 했으나 수원시민들의 극심한 반발을 두려워해 팔달산의 남쪽인 현재의 수원시민회관 자리로 옮겨 세웠다는 말도 있다.

그리고 1971년 성신사가 있던 곳에 강감찬 동상이 들어섰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애국조상건립위원회라는 것을 만들어 전국 각 시군에 위인의 동상을 만들도록 지시했는데 수원은'귀주대첩'의 영웅 강감찬 장군이'배정'됐다. 
물론 역사적으로 수원과 강감찬 장군과의 연관은 없다. 오래 전 모 신문에'수원과 인접한 화성의 서원에서 2년간 과거 공부를 했다'는 기사가 나온 것을 본 적이 있는데 이게 사실이라고 해도 고작 이 정도가 수원과의 인연이다. 

강감찬 장군이 수원과 연관이 없다고 해도 이 동상은 훌륭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각가 김영준 씨가 조각한 이 청동 주물상은 높이 4.5m로 좌대 높이(5.7m)까지 포함하면 10m가 넘는다. 동상에서는 역동적인 기세가 뿜어져 나온다. 큰 칼을 차고 말에 올라탄 강감찬 장군이 오른손은 높게 치켜든 모습은 적군의 간을 오그라들게 할 만 하다. 그런데 동상은 나중에 조금 손질됐다. 말의 남근이 너무 우람해 민망하다는 여론 때문에 남근을 축소시켰다. 

세월이 흘러 사단법인 화성연구회는 각종 문헌 자료 연구를 통해 이 부근이 성신사 위치였음을 확인하고 매년 연초'성신사 중건을 위한 고유제'를 지내고 중건 캠페인을 펼쳤다. 특히 2004년 지표조사 때는'왕(王)'자가 새겨진 기와 파편을 발견하기도 했다. 이런 꾸준한 노력의 결과 드디어 수원시가 성신사를 중건 복원하기로 결정했고 기업은행도 건립기금을 쾌척했다. 

2007년 11월 5일엔 성신사 복원을 위한 강감찬 장군 동상 이전 공사를 했다. 강감찬 동상은 광교저수지 제방 아래 광교공원으로 옮겨졌다.

2007년 11월 5일 강감찬동상을 광교공원으로 이전하기 위한 공사를 하고 있다.(사진/ 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2007년 11월 5일 강감찬동상을 광교공원으로 이전하기 위한 공사를 하고 있다.(사진/ 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2007년 10월23일 열린 강감찬 장군동상 이전 고유제(사진/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2007년 10월23일 열린 강감찬 장군동상 이전 고유제(사진/이용창 화성연구회 이사) 

동상 이전 과정을 지켜보면서 한편으로 매우 송구스러웠다. 후인들의 무지로 인해 장군과 후손들께 누를 끼친 듯해서 말이다. 

사실 1970년대 화성을 복원하면서 성신사를 먼저 중건했어야 옳았다. 그랬으면 강감찬 동상도 이곳에 세워지지 않았을 것이고 광교공원으로 옮기는 수고도 겪지 않았을 것이다. 
언론인 김우영 저자 약력

언론인 김우영 저자 약력

공감칼럼, 김우영, 강감찬 장군, 동상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