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의 가을 한 조각
최형국/역사학 박사, 수원시립공연단 무예24기 시범단 상임연출
2017-10-22 11:38:47최종 업데이트 : 2017-10-22 11:41:43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수원에서 가장 걷고 싶은 길은 화성과 맞닿아 있는 장안공원길과 수원천길이다. 화서문부터 장안문까지 이어지는 허리가 긴 장안공원 길은 산책로와 함께 넓은 잔디밭이 조성되어 도심 속 휴식의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해마다 가을이면 아름드리 플라타너스의 넓은 잎사귀와 단풍나무가 어우러져 수원의 가을을 가장 멋지게 표현해주는 공간이기도 하다.


장안공원에서 북동쪽으로 올라가다보면 1번국도와 만나는 옛 수원 농고길(현 수원 농생명과학고등학교)을 만나게 된다. 위쪽으로는 경기남부 보훈지청과 맞닿아 있고, 너른 공간에 다양한 식종들의 나무들이 오랜 세월을 묵어 그윽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공간이다. 특히 보훈지청 주변 길은 근래에 주위를 감싸고 있던 높은 담장을 모두 해체하여 시민들의 쉼터로 거듭나고 있다. 중앙 건물 앞에는 시원한 호수가 자리잡고 있고, 주변에 산책할 수 있도록 작은 소로를 만들어 놓아 가족끼리 짧은 산책을 하기에 딱 알맞은 공간으로 변신하였다.

비록 1번 국도를 옆에 끼고 있지만, 그 울창한 나무들 사이를 지날 때면 도심의 소리 보다는 자연의 소리가 더 가깝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 길을 걷다보면 배가 출출해질 수도 있는데, 수원에서 오랜 된 맛집들이 작은 골목 여기저기에 숨어 있으니 낡은 간판만 보인다고 외면하면 그 맛을 놓치기 쉽다.


그리고 경기대 정문 부근부터 화성의 북수문인 화홍문(華虹門)까지 이어지는 아름다운 천변길이 수원에서 가장 걷고 싶은 길 중 하나다. 그곳에는 해마다 여름이면 천변에 푸르디 푸른 갈대군락들이 풀숲을 이뤄 초록의 신선함을 뿜어내곤 한다. 근래에는 물이 제법 맑아졌는지, 앙증맞은 물오리들이 제 새끼들을 데리고 줄줄이 열을 맞춰 수영연습을 하기도 하고, 물속에는 큰 잉어들이 느릿느릿 움직이며 먹이활동을 하는 모습을 볼 수도 있다.

거기에 햇살이 가득한 날에는 아이들이 삼삼오오 물가에 앉아 발을 담그고 노는 모습도 아련한 풍경처럼 다가오는 곳이다. 어른들은 수원천을 가로지르는 작은 다리 밑에서 서너명씩 모여 장기판에 머리를 맞대고 '장군이오, 멍군이오'를 소리높여 외치며 시간가는 줄을 모르는 광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수원화성에서 가을 한 조각을 찾으려면 꼭 용연으로 가보시라. 꼬리 긴 버드나무를 따라 가을이 천천히 다가온다.

수원화성에서 가을 한 조각을 찾으려면 꼭 용연으로 가보시라. 꼬리 긴 버드나무를 따라 가을이 천천히 다가온다.


최근에는 수원천변을 따라 자전거도로가 완성되어 광교산부터 오산까지 이어지는 긴 코스를 내달리는 자전거동호회의 모습도 그림처럼 다가오는 곳이다. 거기에 가을의 초입에는 '수원화성문화제'의 작은 축제로 등축제가 펼쳐진다. 형형색색의 한지 옷을 입은 다양한 군상들이 수원천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그곳에는 수원 화성을 지켰던 장용영 군사들 익혔던 '무예24기'를 수련하는 모습부터 을묘년에 정조임금님이 화성에 행차했던 여러 장면들이 하나의 이야기처럼 수원 천변길을 채운다.


또 수원시의 상징으로 귀여움을 받고 있는 광교산에 살고 있는 '수원 청개구리'의 모습을 캐릭터화시켜 수원천 이곳저곳에 배치해서 관람객들에게 자연스럽게 포토존 역할을 하기도 한다. 요즘에는 수원천 좌우로 작은 카페들이 만들어져 짙은 커피향 속에서 수원천을 바라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들도 늘어가고 있다. 해지는 석양 무렵에 그곳에 앉아 있으면 잠시나마 한시름은 놓을 법도 하다.


광교산을 시작으로 수원천을 타고 흐르던 물은 연무동의 끝이자 시작점인 화홍문을 통해 화성 안으로 흘러든다. 그리고 화홍문 옆에는 연무동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책길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용연길이다. 용이 뛰놀던 연못이라는 용연 주변에 긴 꼬리를 흔들 듯 버드나무들이 싱그럽게 서있다. 그 용연이 있는 바로 위에는 화성의 방호시설임에도 마치 정자각처럼 보이는 방화수류정이라는 건물이 높다랗게 자리잡고 있는데, 그곳에 앉아 멀리 서장대를 바라보면 수원에서 확실하게 가을의 한 조각을 찾을 수 있다.

 

최형국, 가을, 무예24기, 단풍,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