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여행길 즐거움의 반은 '가이드'
김재철/칼럼니스트, 농학박사
2017-10-29 12:59:20최종 업데이트 : 2017-10-29 13:39:58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여행을 하다보면 기억에 남는 가이드들이 있다. 해외 현지 한국인 가이드들은 유학차 또는 사업차 왔다가 눌러앉은 경우가 많고, 유학중 아르바이트로 그리고 새로운 여행을 위하여 비용조달을 하려는 독특한 경우도 있다. 둔황에서의 조선족 가이드 김군일(金軍一)은 헤이룽장 성에서 먼 이곳까지 친구 따라 왔다며, 자기는 군(軍)에서 제일이라고 너스레를 떤다. 군 입대 경험이 없다는 사람이.

내가 아침부터 종일 복통에 시달리니, 저녁 늦게 둔황 시립병원 응급실로 안내한다. 시립병원이 이 정도로 허름하다니... 뚱한 간호사가 링거 놓고 돌아가자, 슬그머니 묻는다. "한국은 호사(護士=간호사)가 예쁘지요?" 처방한 링거 4대 중 2대를 맞고 나니 거뜬하다. 이곳에서는 숙취해소에 링거를 맞는 일이 흔하다고 한다. 새벽녘에 택시타고 함께 숙소로 돌아왔다.

모자 쓴 로이와 필자

모자 쓴 로이와 필자

필리핀 세부 가이드 로이. 호텔 바닷가에서 쉬고 있던 중 바다에서 누군가가 걸어 나온다. 그리고는 관광 라이선스를 내보이며 가이드를 해준단다. 호텔에서 만난 서너 명과 합심해 배 한 척 빌려 바다낚시 가기로 했다. 맥주를 사 가지고 간다고 하니 염려 말라고 한다.
다음 날 아침 배에 오르니 나에게 선물이라고 술병을 건넨다. 사탕수수를 원료로 양조, 증류해 만든 '탄두아이', 필리핀산 럼(Rum)주다. 그리고 가져온 산미구엘 맥주는 직접 판매한다. 사소한 곳에서 소득을 올리려니 기특하다. 하기야 배를 움직이는 데 할머니서부터 아이들까지 친척들 모두 동원된 듯 싶다.
고기 잡는 일은 뒷전이고 선상 맥주파티를 즐기며, 쓰고 있던 모자를 선사하니 입 꼬리가 눈 밑까지 올라간다. 어제 인근 가게에서 만난 젊은이들 이야기를 건네니 신기하게도 친구들이라고 한다.


태국 아유타야 유적지 가는 길. 한국인 가이드 김 마리오가 길가 열대식물을 열심히 설명한다. 내가 한 마디 거들어주니 놀라 묻는다. 열대식물에 조금 관심이 있어, 태국의 열대식물도감을 보내주겠다고 하니 연방 빙글 벙글. 우리 부부는 여름밤의 크리스마스 축하 맥주를 함께 마셔댔다.

파리 여행길. 한국인 가이드 아랑드롱 박은 장거리 전문이다. 리처드 기어가 삼촌이란다. 그러나 두 사람이 인척이라는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 DNA 검증을 부탁하여야겠다. 그는 여행객 심리를 능숙하게 파악하여 전혀 불편하지 않게 한다. 경비가 부족하면 현금도 빌려주고 한국에 가서 갚으란다. 우연히도 다른 팀을 인솔해온 이 사람을 노르웨이, 스페인 여행 시에도 만났다. 잊지 못할 여행객이라며 만날 때 마다 무척 반가워한다.

 
케냐 가이드 딕은 랜드로버 기사를 겸한다. 운전솜씨가 좋지만 소주도 좋아해, 자기 전에 마시라고 소주 한 병 건네니 벌린 입을 다물지 못한다. 해발 2천 미터 케냐 산악지대에서 아침부터 혹사한 사파리 차가 엔진과열로 시동이 꺼져 고생깨나 했다. 헤어지던 날 휴대용 접이식 나이프를 선사하니 손을 덥석 잡고는 언제 배웠는지 '형님'하면서 감동 먹은 표정이다.
사랑아프리카 소속인데 여행사 김 사장은 여행 와 눌러앉은 경우다.

리틀 발리(Little Bali) 가는 길. '아빠 이부자리 까바르르르, 안녕하세요?' 인도네시아 가이드 마당쇠의 인사말이다. 아미르(AMIR), 이름이 어렵다고 자칭 마당쇠라 하고 농담도 설명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여느 외국인 가이드와 다르다. 마당쇠처럼 생겼다. 행색도 완전히 촌스럽다. 하지만 무슨 이야기를 해주면 묻고 또 묻고 수첩에 꼬박꼬박 적어 놓는다. 다음 여행객들을 위하여 준비하는 거란다. 한국 가요도 부를 줄 안다.

하루 일정이 끝난 저녁. 어디서 자냐고 물었더니 집에 가 잔다고 한다. 호기심에 막무가내로 우겨대 마당쇠 집에 가보기로 했다. 마당쇠는 교통이 불편해서 택시를 타고 가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사양하였지마는, 딸아이가 있다고 하니 사는 것이 더욱 궁금하여 살살 꼬드겼다. 천성이 착해서 거절하지 못하나 보다. 그런데 아무래도 야밤에 택시 태우기가 불안해서인지 타고 온 투어버스를 타고 가자고 한다. 투어버스는 내일 다시 이용할 테이니 안심이 되는 모양이다.  

여행 중 만난 마당쇠

여행 중 만난 마당쇠

비포장 도로 숲길을 30분 이상 걸려 도착한 곳은 현지인 동네가 아니고 현대식 주택단지이다. 근처에 인가라고는 없는 숲속에 아담한 단층집들이 모여 있다. 정문에는 경비초소, 차량통제 쇠사슬, 단지 내 가게도 있고 환경도 좋다. 어린 처제랑 같이 사는데, 얼떨결에 처제가 콜라를 사오고.
이십대 초반의 부인은 인도네시아인 답지 않게 피부색도 하얗고 현대적 스타일의 굉장한 미인이다. 호텔에 근무하는 것을 꼬드겼다 하는데, 마당쇠가 재주는 있다.
집안 구경을 마치고, 부인은 아기를 안고 마중 나오면서 내 나이가 어떻게 되느냐고 묻는다. 육십은 넘었다고 하니 놀라 자빠진다. 하기야 이곳에서는 연세든 사람 만나기 힘 든다. 몰래 아기한테 50불을 쥐어주고는 혹시 떨어뜨리지나 않을까 마당쇠한테 살짝 일러준다. 마당쇠는 여행이 끝날 때까지 감사의 눈빛을 보낸다. 열심히 벌어서 그가 희망하는 고무나무 농장을 살 수 있기를.

 
여행길 가이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면 잠시나마 내 앞길을 이끌어 준 인생길 길잡이들이다.

 


 

로이, 김재철, 헤이룸장 성, 마당쇠, 시립병원, 필리핀, 세부, 태국,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