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혁신칼럼] 나눔은 기부문화 선진국으로 가는길
장안구 주민생활지원과장 김근기
2008-03-25 15:19:56최종 업데이트 : 2008-03-25 15:19:56 작성자 :   e수원뉴스

해마다 연말연시가 되면 우리는 각계각층의 훈훈한 이웃돕기 이야기들을 접할 수 있다. 하지만 아쉬움이 많은 기부라 아니할 수 없다. 우리사회의 기부문화는 특정 시기에만 쏠리고 있다.

각종 기부금의 연말연시 쏠림현상은 점차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기부금의 편중화 현상과 일회성 위주의 기부 관행이 여전한게 문제다. 이러한 기부 편중현상을 기부문화 선진국과 비교해 보면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세계 평균 개인 기부율은 통상적으로 80%이며, 기업과 개인의 기부비율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20%라고 한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의 개인 기부율은 평균비에 크게 못미치고 있으며 기업이 차지하는 기부비율 또한 80%로 세계 통상적인 기부 비율과 정반대 현상을 보이고 있 는 현실이다.

오늘날 기부문화는 한 나라의 시민의식 수준을 측정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이다. 

기부는 세금이나 경제 활동과 같이 의무나 자신의 경제적 이익을 위한 활동이 아니라 시민들의 자발적 행위로 이루어진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즉, 기부야말로 선진국과 같은 성숙한 시민의식과 참여 속에서만 가능하며, 나아가 자신의 물질과 시간을 자발적으로 이웃과 함께 나누는 문화로 계층과 계층간의 장벽을 허무는 진정한 사회통합의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회 전반적인 기부문화의 확산은 어느 한 주체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 할 것이다.
기부문화는 정부, 기업, 언론, 시민사회단체, 시민들 모두가 함께 노력할 때 가능하다.
특히, 시민들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운운하며 기업이 사회 환원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하기에 앞서 개인 스스로 십시일반(十匙一飯)의 의미를 되새기며 바람직한 기부문화 정착의 주체라는 인식의 전환이 절실히 요구된다.
이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청소년기부터 물질보다는 인간의 존엄성을 중시하는 가치를 습득하고, 나눔을 생활 속에 실천하여 더불어 사는 행동을 습관화 해 나가야 할 것이다.

토마스 람게는『행복한 기부』에서 나눔의 문화를 창조하는 새로운 행복 키워드로 '기부'를 강조하며, '기부'가 행복한 삶, 성공한 인생으로 가는 길을 앞당겨 준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면 성공한 인생으로 가는 지름길은 특정인에게만 주어지는 것일까?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미 우리는 알고 있다.
우리는 태안앞바다를 둘러싼 하얀티를 보았다. 지난해12월 7일 발생한 충남 태안 앞바다 원유유출 사고 이후 전국 각지에서 기름제거 작업에 참여하기 위해 모여든 100만면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이 만들어낸 하얀티야말로 고통을 함께하며 나누고자 한 나눔기부가 아니였을까?

나눔은 너무나 쉽다. 꼭 금전적인 것을 나눠야 한다는 생각은 버리자. 엘리베이터에서 두손 가득 짐을 든 사람을 대신해 버튼을 눌러줄 수 있는 작은 배려도 나눔의 일부인 것이다. 이렇게 나눔을 정의하면 우리는 이미 나눔을 행하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바람직한 기부문화 정착이 하루빨리 정착되려면 기업보다는 기업인이, 단체보다는 개인에서부터 비롯된다고 입을 모은다.

하루빨리 기업이나 단체의 편중 기부와 일회성 기부문화에서 벗어나 온국민의 따뜻한 손길이 골고루 이어지는 진정한 나눔문화의 선진국이 되길 기대해 본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