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기록의 도시' 수원시 전국에 알려
여수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기록은 민주주의다-기록의 도시, 수원' 주제 홍보
2017-10-27 10:51:41최종 업데이트 : 2017-10-27 10:52:0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제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장에 설치한 수원시 우수정책관

제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장에 설치한 수원시 우수정책관

수원시가 26~29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제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서 '기록은 민주주의다-기록의 도시, 수원'을 주제로 우수정책관을 운영하고, 박람회장을 찾은 이들에게 그동안 발간한 '백서'(白書)를 소개했다.

수원시는 지난 8년 동안 주요 행사·정책·역사를 상세하게 기록한 백서를 꾸준히 발간하면서 '기록의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동안 발간한 백서가 36권에 이른다. 1년에 4권 이상 백서를 만든 셈이다.

'메르스 일성록 69일, 메르스와의 사투', '정조, 8일간의 행차', '생태교통 수원 2013',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백서', '근대수원 100년', '수원의 미래 시민에게 길을 묻다' 등 주제도 다양하다. 수원시의 주요 발자취는 빠짐없이 기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원시는 철저한 기록으로 정책실행 과정에서 책임감을 강화하고 있다. 백서는 시민에게 정책을 자세하게 알리는 소통 창구 구실을 하고 있다.

수원시는 이번 지방자치박람회에서 우수정책관과 광교2동·지동의 부스를 운영한다. 광교2동은 주민자치 사례를, 지동은 지역 활성화 사례를 홍보한다.
수원시 홍보기획관 관계자는 "수원시는 '행정혁신의 기본은 기록'이라는 시정 철학을 바탕으로 모든 정책진행 과정을 기록으로 남기고 있다"면서 "백서는 단순한 기록물 이상이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26일 박람회장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화성은 '화성성역의궤'라는 소중한 기록유산을 바탕으로 복원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고, '원행을묘정리의궤'가 있었기에 '정조대왕 능행차'가 완벽하게 재현될 수 있었다"면서 "업무수행과정에서 생산된 기록을 체계적으로 보존해 '기록자치'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록의 도시 수원시,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