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전국 최장 벽화길이 있는 지동 벽화골목
곳곳에 산재한 벽화골목, 다양한 테마로 즐거움 두 배
2019-09-29 21:44:24최종 업데이트 : 2019-09-30 16:58:16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수원제일교회 종탑에 마련한 노을빛 전망대

수원제일교회 종탑에 마련한 노을빛 전망대

한때 수원시 팔달구 지동은 전국의 지자체들이 앞 다투어 벤치마킹을 하기위해 모여들었다. 그것은 지동 벽화길이 전국 최장인 5.3km에 달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벽화길이 길다고 해서 능사는 아니다. 지동 벽화길은 나름대로 주제가 있고, 더욱 벽화를 그린 사람들이 지동 주민들과 수원에서 거주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이 주축을 이뤄 만들어낸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지동 벽화길 조성은 수원에서도 가장 먼저 시작했다.  2010년 지동의 첫 벽화는 창룡문을 나와 지동으로 접어드는 게이트볼장을 끼고 조성된 골목에 화가 한 사람이 벽화를 그리면서 시작됐다. 그리고 2011년부터 지동은 본격적인 벽화길 조성을 시작했다. 가장 먼저 벽화를 그리기 시작한 것은 마을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5세~70세의 주민들이 모두 벽화길 조성에 참여했다.

수원 지동 벽화길은 순전히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자발적인 참여로 그려진 그림이다. 그림 자체로 보자면 딴 지역의 벽화길과는 달리 유치원생부터 70세 노인에 이르기까지, 혹은 아버지와 딸이, 혹은 세 모녀가. 또 친구들끼리 참여하여 소중한 시간을 벽화를 그렸다. 주말이면 이 골목은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도 시끌벅적하다. 모두가 자발적인 참여를 한 아마추어들이다.제일교회 8층에는 화성 축성도와 갤러리가 있다

제일교회 8층에는 화성 축성도와 갤러리가 있다

수원제일교회 종탑에 마련한 전망대
지동이 벽화골목을 조성하면서 가장 먼저 지동주민들에게 손을 내민 것은 바로 수원제일교회이다. 지동 높은 곳에 소재하고 있는 제일교회는 교회 종탑을 주민들에게 내주었다. 이곳 종탑에 노을빛 전망대와 노을빛 갤러리를 마련한 것이다. 노을빛 갤러리는 종탑 8~10층에 마련되어 있으며, 8층에는 화성축성도를 그려 수원의 새 명물로 자리를 잡았다.

13층 종탑 꼭대기 바깥에 조성한 노을빛 전망대는 수원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노을빛전망대에 오르면 수원화성은 물론 멀리 용인과 광교산, 팔달산 서장대 등이 한 눈에 들어온다. 특히 해질녘 노을빛 전망대에 올라 팔달산으로 지는 해를 바라보면 그 경치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이다.

지동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찾아오는 타 지역 지자체의 관람객들도 빠트리지 않고 돌아보는 곳이 바로 제일교외 종탑에 마련한 노을빛 전망대와 노을빛 갤러리이다. 지동을 벤치마킹  하기 위해 찾아 온 사람들은 지역의 교회가 지역주민들을 위해 교회에서도 신성한 곳이라는 종탑을 선 듯 내주었다는 것에 대해 '대단하다'고 칭찬한다.벽화길이 시작되는 곳, 창료마을 창작센터 외벽

벽화길이 시작되는 곳, 창룡마을 창작센터 외벽

곳곳에 벽화길을 안내하는 안내판이 서 있다

곳곳에 벽화길을 안내하는 안내판이 서 있다

곳곳에 테마가 있는 골목길 조성
지동 벽화길은 전체가 연결된 것은 아니다. 지동이라는 지역이 원도심이고 다구나 문화재보호구역 안에 있기 때문에 자신의 집이라고 해도 마음대로 증·개축을 할 수 없다. 하기에 유난히 비탈길이 많고 단독주택 위주로 집을 지었으며, 일반적으로 30~40년 이상 된 노후 된 주택들이 대부분이다.

그런 주택의 허름한 담장을 정비하고 벽화를 그렸기 때문에, 지동 벽화길은 곳곳에 테마를 정해 그림을 그렸다. 지동 벽화길은 7년이라는 오랜 시간동안 수많은 단체 및 개인들이 찾아와 벽화 봉사를 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원도심인 지동의 벽화길 조성사업에 동참한다는 것에 대해 자긍심을 가졌다.

지동 벽화길은 주재가 있다. 수원의 시인들이 대거 참여하여 직접 자신의 시를 쓴 시골목을 비롯하여, 꺼벙이와 억수, 수직정원이 있는 시장가는 길, 아이들이 벽화속에서 맞이하는 학교가는 길, 흥부놀부 벽화, 참 잘했어요 벽화길 등 곳곳에 주제를 정해 벽화를 그렸기 때문에 전국 최장이라고 해도 연결된 것이 아니라, 곳곳에 그곳에 맞는 주제를 담아 벽화를 조성했다.지동초등학쇼 건너편에서 시작하는 시장가는 길

지동초등학교 건너편에서 시작하는 시장가는 길

스탬프 투어로 돌아보는 지동 벽화길
지동 벽화길의 또 다른 재미는 바로 '스탬프 투어'이다. 지동 벽화를 돌다보면 곳곳에 세워진 스탬프 함을 발견할 수 있다. 벽화길에 조성된 스탬프 함은 모두 11개로, 스탬프를 다 찍으려면 한 시간 이상 걸린다. 아이와 함께 돌아보면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마실 물 등을 준비해서 출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스탬프 함은 창룡마을 창작센터 앞마당에 서 있는 곳을 시작으로 제일교회 앞에 있는 노을빛 전망대, 봉돈 포토존, 시골목, 추억의 태권V, 꺼벙이 억수, 헬륨기구 포토존, 참 잘했어요 골목, 흥부놀부, 지동시장 주차장, 시장가는 길 수직정원 등에 서 있다. 이 11곳의 스탬프 중 7개 이상을 찍으면 그에 따른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벽화길에는 11개의 스탬프 함이 설치되어 있다

벽화길에는 11개의 스탬프 함이 설치되어 있다

지동 스탬프 투어는 창룡마을 창작센터에 들려 스탬프 용지를 받아서 시작하면 된다.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문을 열고 있는 창룡마을 창작센터 1층 카페에서 스탬프 용지를 받아 7개 이상의 스탬프를 찍으면 아메리카노 한 잔이 제공된다. 타 음료를 마시려면 1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한 가지는 창작센터 1층 카페에서 마음놓고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2층 갤러리에서 전시되는 다양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다. 노을빛 갤러리와 전망대를 이용하고자 할 때는 제일교회 사무실에서 미리 양해를 구해야 한다. 단 일요일은 교회가 복잡하기 때문에 이용하기 어렵다. 가을이 되면서 뜸했던 벽화길 투어를 하는 관람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이 가을 지동 벽화골목을 돌아보고 창작센터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맛있는 커피도 한 잔 하기 바란다.

수원여행, 지동, 벽화길, 창작센터, 인센티브, 시골목, 시장가는 길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