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상가주택 화재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구조 펼쳐
수원남부소방서, 5분만에 현장 도착…주민 12명 긴급 대피
2019-10-08 13:41:18최종 업데이트 : 2019-10-08 13:41:1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상가주택에서 화재로 연기가 나고 있다.

상가주택에서 화재로 연기가 나고 있다.

수원남부소방서(서장 이정래)는 6일 오전 10시 41분경 팔달구 인계동 소재 상가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주민 및 소방대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건물 4층중 3층 상가주택에서 최초 발화된 것으로 건물 안에 있던 주민 12명이 긴급 대피했으며 특히, 주민들은 사다리를 전개해 소방대가 도착전까지 인명대피를 도왔으며, 구조된 9명중 1명은 피난하다가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3명은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5분만에 현장에 도착해 4층 베란다에서 검은 연기로 대피하지 못하는 4층의 건물 소유주 신씨(남.80세)와 부인 최씨(여.78세) 그리고 아들(남.50세)을 119구조대가 안전하게 지상으로 인명대피시켰고, 진압대는 신속하게 20분만에 화재를 완진시켰다.

 

이정래 서장은 "주민들의 신속한 대피 및 소방대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부상자가 없다"며 "이번 화재사례를 통해 소방대 도착전까지 주민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 진화보다는 안전한 장소로 대피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최우선 돼야 한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