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남부소방서, 전기장판 화재…라텍스와 사용시 주의 당부
2019-12-27 16:02:09최종 업데이트 : 2019-12-27 16:02:2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화재가 발생한 문제의 전기장판

화재가 발생한 문제의 전기장판

수원남부소방서(서장 이정래)는 최근 기온이 떨어지고 난방용품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전기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 26일 오전 10시 54분경 팔달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전기장판에 의한 화재가 발생해 관계자가 초기에 발견해 주방에서 물을 가져와 자체진화 했다고 밝혔다.

 

화재원인은 전기장판 위 라텍스 매트리스를 깔아놓은 뒤 장시간 최고 온도 설정으로 전기장판 축열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자세한 원인은 조사 중이다.

 

최근 2년(2017∼2018년)간 소방청 집계에 따르면 전기장판 등 전열 기구로 발생한 화재는 모두 570건이며 이로 인한 사망자는 8명, 부상자는 60명이다. 특히 11월부터 다음 해 1월까지 겨울철 석 달 동안 전열기구 화재의 48.2%가 발생했다.

 

전기장판을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기장판이 접히거나 무거운 물체에 눌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저온이라도 장시간 사용 시 전원차단, 온도조절기 등에 이상이 생기지 않도록 충격에 주의, 라텍스나 두꺼운 이불을 전기장판에 올려 사용금지, 문어발식 전기코드 사용금지, 물세탁 금지 등 주의가 요구된다.

 

박춘식 현장대응3단장은 "특히 라텍스 침구는 열 흡수율이 높고 축적된 열이 잘 빠져나가지 않아 화재 위험이 크므로 전기장판과 같이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외출할 때는 전열 기구 전원을 반드시 차단하고 구입시에는 인증제품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