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아파트 안의 아파트' 만들수 있다
수원시 12일 도시환경 아카데미에서 ‘가구분리형 아파트’ 검토
2011-04-12 17:37:50최종 업데이트 : 2011-04-12 17:37:50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아파트 안의 아파트' 만들수 있다_1
'아파트 안의 아파트' 만들수 있다_1


수원시는 요즘 전세금 부담 및 자녀 양육비 증가 등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부모님 집으로 들어가는 '캥거루 족'과 아파트 대신 전세값이 싼 연립주택 또는 다세대주택으로 이사하는 탈 아파트 이주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재개발 지역에 가구분리가 가능한 다기능 아파트를 추진한다.

요즘 재개발 지역마다 재개발 추진 여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수원시가 수요자의 입맛을 고려한 아파트 평면을 허용하기로 한 것이다.

시는 지난 12일 이재준 제2부시장 주재로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가구분리형 아파트(가칭)' 허용과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회의에서 제시된 의견과 관련법을 최종 검토해 시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1채의 아파트 내에 현관, 화장실, 주방을 별도로 갖춘 독립된 형태의 주거공간 확보가 가능해짐에 따라 앞으로 수원의 재개발지역 조합원들은 희망에 따라 거주하면서 일부는 임대할 수 있는 아파트를 가질 수 있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재개발지역에서 임대수입에 의존하는 조합원이 30~40%나 되고 이들 대부분이 재개발 추진 시 임대수입이 없어지게 될 것을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번 조치가 이들에게 도움이 되어 원주민 재정착률을 높이는 한편 자녀 출가 시에 집 장만 걱정을 덜 수 있는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시에는 앞으로 25개소 약 260만㎡에 이르는 재개발지역에 3만7천600여세대의 아파트가 건립될 예정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