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맑은 물이 흐르는 생명의 수원천을 후대에게... "
수원천 복개구간도 복원하기로 ... 현재 기본 계획 용역 의뢰
2007-06-25 11:20:32최종 업데이트 : 2007-06-25 11:20:32 작성자 :   e수원뉴스

시는 교통난 해소와 생태하천 복원을 위해 1994년 복개한 지동교-매교교 780m에 설치된 옹벽과 기둥 등 복개구조물을 철거한 뒤 자연형 생태하천을 만드는 '수원천 복개구간 복원사업'을 지난해 말부터 추진하고 있다.


 시는 복개구간 복원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의뢰했으며, 내년 6월 용역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복원계획을 세우고 494억원으로 추정되는 사업예산을 확보한 뒤 본격적인 복원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편집자 주>


 물의 도시 수원... 중심을 지나는 수원천에는 시민들의 추억이 흐르고


 존 바에즈라는 미국 여가수의 노래 '솔밭 사이로 강물은 흐르고(The River in the Pines)'라는 노래가 있다. 솔 숲 사이 강가에서 살던 젊은 연인들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이 노래를 들으며 미국인들이 감상에 잠기듯 수원사람들은 수원천에 흘러가는 냇물을 보며 추억에 잠긴다.


 나이 많은 분들은 수원천변에서  열리던 나무시장의 광경을 이야기 하고 빨랫감을 머리에 이고 수원천으로 가던 아낙네들을 모습을 떠올린다.
 어린 시절 수원천에서 미역을 감거나 물고기를 잡던 추억을 가진 시민들도 많다. 화홍문에서 수원천을 내려다보며 가슴 뛰는 데이트를 했던 시민들도 적지 않으리라.   


 수원천은 적어도 수원사람들에게 있어서 단순한 하천이 아니다.
 수원시민들의 정겨운 마음의 고향이며 정서를 제공해주던 젖줄 같은 곳이다.  

맑은 물이 흐르는 생명의 수원천을 후대에게... _1
시민들이 수원천을 따라 걷기운동을 하고 있다

  

"세계문화유산 화성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자연문화재"


 역사를 더듬어 올라가 보자.
 수원은 우선 지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물과 관련이 깊은 도시로서 모수, 매홀, 수성, 수주 등 고대 지명도 물과 관련되어 있다.
 옛 시가지인 화성의 중심을 흐르는 수원천은 그래서 중요하다. 
  
 정조대왕도 수원천의 자연적 조건을 충분히 고려해 규모, 형식, 구조 등을 결정했다.
 그리고는 수원천을 건너는 성벽 구간에 화홍문(북수문)과 남수문 같은 빼어난 부속 건축물을 만들었다.
 화홍문 옆에는 '조선시대 건축물의 백미'라고 평가 받는 방화수류정을 만들어 하천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맑은 물이 흐르는 생명의 수원천을 후대에게... _2
맑은 물이 흐르는 수원천 화홍문 앞에서 물놀이를 하는 아이들


수원의 대표적인 경치를 일컫는 '수원팔경' 중에는 수원천과 직접 관련된 경치가 두 군데나 있다.
 '화홍관창(華虹觀漲-화홍문 수문에서 흘러 내리는 수원천의 물줄기)'과 '남제장류(남제장류(南堤長柳-수원천 제방에 늘어선 버드나무들)가 그것.


 아울러 수원팔경 전에 있었던 '수원춘팔경(春八景)'과 '수원추팔경(秋八景)'에도 수원천에 관련된 경치가 있다.
 춘팔경에는 '유천청연(柳川晴烟-맑은 날 물안개 낀 수원천의 풍경)'과 '오교심화(午橋尋花-오교, 즉 지금의 매향교에서 즐기는 꽃놀이)'가 있으며, 추팔경에도 '홍저소련(虹渚素練-흰 비단을 펼치듯 장쾌하게 쏟아지는 화홍문의 물살)이 있었다. 홍저소련은 뒤에 수원팔경 중 '화홍관창'이란 이름으로 전해지게 되었다.      


 따라서 수원천은 세계문화유산 화성과 분리하여 생각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소중한 자연유산이라고 할 수 있다. 




전체 복개될 뻔 했던 수원천...이제는 자연형 하전으로 살아나
 
 수원천은 이렇듯 소중한 자연유산이지만 관선시장 시절인 지난 1991년 일부 복개되는 운명을 맞게 된다.


 복개 명분은 수원시 중심가의 교통 체증 및 주차난을 해소하고 수원천변의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것이었다.
 즉, 완전히 오염돼 냄새가 진동하고 해충이 들끓는 수원천을 아예 덮어버려, 도로와 주차장으로 사용하겠다며 공사에 돌입, 1991년부터 1994년까지 매향교-매교교 구간 1,270m 중 매교교-지동교 간 780m를 복개한 것이다.


 그러나 공정이 30% 정도 전행되던 1996년부터 시민들의 복개 반대 운동이 일어났다.
 문화재와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살아 있는 하천으로 복원해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한다는 측과 심각한 교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복개해야 한다는 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대립되기도 했다.
 
 시민들의 논란은 전국적인 화제가 되었으며 환경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는 계기가 됐다.
 이 문제는 결국 1996년 5월12일 시가 복개공사 철회 결정을 발표함으로써 일단락되고 공사는 중단된다.
 
 중지사유는 수원천이라는 자연 유산과 화성이라는 세계문화유산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것으로 특히 복개를 강행할 시 성곽시설인 남수문의 복원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복개가 중지되면서 나머지 미복개 구간은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됐다.
 기존의 콘크리트 저수로를 뜯어내고 자연석등을 활용하여 자연하천을 조성하고, 고수부지에는 꽃밭과 풀밭을 만들어 시민들의 정서·휴식공간으로 거듭난 것이다.
 수원천이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되자 냇물 속에는 피라미와 붕어, 잉어, 다슬기 등 물고기가 돌아왔으며 천변에는 각종 수생식물과 우리 토종 화초들이 활짝 피어 시민들의 발길을 불러 모으고 있다.
 뿐 만 아니라 타 지자체들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각광을 받는 수원의 또 다른 명물이 됐다.


 수원천 전체 복원 여론...전 구간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키로
      
 1991년에 교통난 해소를 명분으로 복개됐던 매교교-지동교 구간은 현재 도로와 주차장으로 사용 중이다.
 그러나 복개 반대 진영의 우려처럼 복개구간은 오히려 병목현상이 발생, 교통 체증의 원인이 되고 있는 실정.
 
 아울러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된 구간은 시민들의 뜨거운 사랑과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으며 시민 휴식공간, 축제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특히 청계천의 복원으로 하천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면서 복개된 구간을 복원해 자연형 하천으로 조성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기사 하단-관련기사 참조>


우리시 관계자는 "선진국에서도 일시적인 교통난 해소보다는 환경과 생태계를 고려, 이미 시행된 하천 복개구간을 걷어내고 많은 예산을 들이면서까지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하고 있다."면서 "수원천도 그 자체로 도심지 공원의 역할을 하는 공간이자 세계문화유산 화성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자연 휴식공간과 역사 공간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개로 인한 자연재해의 위험성도 존재한다.
 전문가들은 홍수가 발생할 시 복개구간의 범람 위험성이 존재하며 기존 복개구간의 하천이 오염으로 인한 시민 위해 요인을 제거한다는 차원에서도 철거 후 자연하천으로 복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복원 사업 착수


 수원천 복개구간인 매교교-지동교 사이가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되면 수원시민들은 광교산의 광교저수지 수변 산책로부터 광교 수변공원-화홍문-남수문-철거된 복개구간(지동교-매교교)-세류교-경부선 철교까지 이어지는 수변 산책공간을 갖게 된다.


 현재 수원천 복원사업은 아주대 산학협력단을 비롯한 2개 건설사에 복원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의뢰한 상태.
 내년 6월 용역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복원계획을 수립하고 494억원에 달하는 사업 예산도 확보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수원천 복원 찬성", 68%]

쾌적한 환경, 화성과 연계한 문화공간 활용, 상권 활성화 등 효과 기대

시가 추진 중인 수원천 복개구간 복원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어떨까?
 
 지난 1월과 2월에 걸쳐 일반 시민, 복개구간 주변상인, 복개구간 지역 주민 등 845명을 대상으로 복원에 대한 시민의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8.3%가 '복원이 필요하다'고 답한바 있다.
 반면 '복원이 필요 없다'고 응답한 시민은 11%였고 나머지 20.7%는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자별로 살펴보면 복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일반 시민과 지역 주민은 각각 73.2%, 72.2% 였지만 수원천 주변 상인은 필요하다(39.3%)는 의견보다 불필요하다(43.5%)는 의견이 조금 많았다.

 수원천 복원에 예상되는 문제점으로는 교통체증(50.1%)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소음.먼지.진동 등에 의한 환경오염(28.8%), 주변상권침체(17.6%) 등 순이었다.

복원공사에서 우선 고려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는 자연형 생태하천 조성(47.2%), 수원화성을 통한 관광명소(22.4%), 교통문제 최소화(17.8%), 주변상권의 활성화(11.1%) 등 순으로 답했다.

복원 후 예상되는 혜택으로는 쾌적한 환경(54.9%)을 꼽는 시민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화성과 연계한 문화공간 확보(23.1%), 상권 활성화(10%), 보행공간 확보(7.9%), 지가상승(4.15) 등을 꼽았다.

현재 수원천 복개구간에 대한 문제점으로는 시민의 24.1%가 주차로 인한 혼잡.무질서를 꼽았고, 다음으로 자동차소음.대기오염으로 인한 환경악화(23.25), 화성주변의 역사성 훼손(22.8%), 자동차 도로 및 주차장 확보(16.6%), 주변 상가의 활성화(13.3%) 등으로 답했다. 

수원천 복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