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아시아 최초 세계보건기구(WHO) 안전도시 “이상 무!”
올해 5년째...안전도시 조례 제정 등 재공인 추진
2007-08-30 16:21:57최종 업데이트 : 2007-08-30 16:21:57 작성자 :   e수원뉴스

아시아 최초 세계보건기구(WHO) 안전도시
수원안전도시마크와 어린이집교사를 대상으로 한 심폐소생술 교육장면

지난 2002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아시아 최초 안전도시로 공인 받은 지 올해 5년째를 맞는 수원시가 재공인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시는 재공인을 위해 올해 1월 수원시 안전도시 조례를 제정 했으며 24개부서 49개팀이 2002년부터 2006년까지 390개의 안전도시사업을 펼쳐왔다.

지난 2월 20일 안전도시 재공인 추진 1차 평가인 손상현황 조사 결과 인구 10만 명 당 손상 사망자수가 46.6명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국내평균 60.7명보다 23.3%가 낮은 것으로 수원시가 타도시보다 상대적인 안전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시는 안전네트워크를 구성해 지역사회 안전실천 심포지엄 및 워크숍을 개최 했고, 경찰서를 비롯한 21개 유관기관·단체를 대상으로 수원시 안전도시협의회를 구성했다. 2010년 국제안전도시 학회 유치를 추진하고자 세계보건기구(WHO)에 서한문을 보내고 국제 안전도시 학회에 참석해 우수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안전과 관계있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215회에 걸쳐 시민 1만3270명에게 실시했고 공직자 963명은 깊이 있는 교육과 평가를 실시했다.

수원시 자살예방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4개 분야에 16개 사업을 펼쳐 4078명이 참여했다.

이밖에 아동 등 위험에 쉽게 노출되는 손상 고위험군 안전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어린이집과 유치원 원장 등 300명에게 아동안전문화지도자 연수를 2회, 안전퀴즈 왕 선발 대회'2007 어린이 한마당' 행사를 펼쳐 1만명이 참여했다.

또 어린이 안전일기 쓰기 추진, 어린이 1일 안전캠프 운영, 어린이 안전교육 CD제작 배포와 노인복지시설 안전실태 및 노인안전의식을 조사했으며 교통 및 보행안전 홍보 전시회를 개최하고 홍보물 3종 6만8000개를 제작해 보급하기도 했다.

아시아 최초 세계보건기구(WHO) 안전도시
학교앞 스쿨존표시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소방훈련체험

시 관계자는 "수원시는 아시아 최초, 세계에서 63번째로 안전도시 공인을 받았으며 지금도 전국적으로 세계보건기구로부터 안전도시로 공인된 도시는 수원시가 유일하다"며 "이번에 안전도시로 재공인을 받도록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도시 공인조건은 ▶지역공동체에서 안전증진에 책임이 있는 각계각층으로부터 상호 협력하는 기반이 마련 ▶남성과 여성, 모든 연령, 모든 환경, 모든 상황에 대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프로그램 운영 ▶고위험 연령과 환경의 안전을 증진시키는 프로그램 운영 ▶손상의 빈도나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프로그램 운영 ▶손상예방 및 안전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의 효과를 평가 ▶국내·외적으로 안전도시 네트워크에 지속적 참여 등 6가지다.

안전도시 공인은 세계보건기구(WHO) 지역사회안전증진협력센터에서 업무를 관장하고 있으며 매 5년마다 재공인을 받아야 한다.

안전도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